?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성명당신의 존엄한 삶을 위해연대하겠습니다

 

이 사회는 누구의 목소리를 듣고 있습니까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하 박 전 시장)은 자신의 성폭력에 대한 고소 소식 직후세상을 떠났습니다피해자의 목소리가 세상에 나오기도 전에 이 사회의 힘을 가진 목소리들은 그의 생전 업적을 기리며 그를 애도했습니다피해자의 호소는 마치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듯 했습니다그들이 피해자를 외면하고 추모에 열중한 동안 피해자에게는 모욕과 비난이 쏟아졌고 피해자는 보호받지 못하였습니다우리는 훼손된 존엄을 되찾기 위한 피해자의 호소를 외면하는 사회를 목격했습니다그럼에도 피해자는 추측과 왜곡이 난무하는 세상을 향해 두렵고 무거운 마음으로 입을 열었습니다우리는 두려움보다 더 큰 용기를 낸 이 목소리를 경청해야 합니다.

 

서울시와 수사기관에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합니다.

박 전 시장의 죽음이 사건의 진실을 덮는 것으로 이어져서는 안 됩니다박 전 시장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직후 경찰은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공정하고 평등한 법의 보호를 기대하며 용기 냈던 피해자의 호소가 수사절차와 규정 앞에 멈춰 서서는 안 됩니다진실과 정의를 바라는 피해자가 가장 먼저 접하는 공적 지원체계가 수사기관입니다하지만 수사기관에서 피고소인에게 고소사실을 전달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황입니다각종 의혹을 포함하여 경찰과 검찰이 철저히 진상규명을 다할 것을 촉구합니다.

 

또한 15서울시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을 조사하고,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에 두어 피해자를 지원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서울시는 이번 사건을 박 전 시장과 피해자간에 발생한 개인의’ 문제로 여겨서는 안 됩니다이 사건은 공무원 사회라는 공고한 위계적 조직구조에서 발생한 공적’ 문제입니다서울시는 박 전 시장 뿐 아니라왜 지난 시간 피해자의 호소를 누구도 들어주지 않았는지어떻게 피해자가 처한 현실이 4년간 지속되었는지 공무원 사회 전반을 돌아봐야 합니다서울시는 이러한 근본적인 문제의식에서 진상조사 및 피해자 지원에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를 멈춰야 합니다.

권력과 위력에 의한 성폭력에 어렵게 용기 낸 피해자에게 많은 지지와 연대를 보내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습니다반면 피해자를 겨냥한 2차 가해와 무분별한 신상털기도 심각한 수준입니다우리는 성폭력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2차 가해가 유사한 형태로 반복되는 것을 보았습니다피해자는 자신의 피해에 대해 언제든 말할 수 있고보호받을 권리가 있습니다그러나 이번 사건에서도 역시 사실관계가 명확히 드러나지 않았다거나왜 이제 와서 폭로하느냐는 수준을 넘어 박 전 시장 사망의 책임을 되레 피해자에게 돌리는 등 2차 가해로 피해자를 궁지로 몰고 있습니다박 전 시장에 대한 대대적이고 공식적인 추모는 그동안 피해자를 짓누른 위력을 다시 확인하게 합니다진실과 정의를 바라는 피해자가 이 위력 앞에서 얼마나 두렵고 절망했을지 생각해야 합니다나아가 피해자를 모욕하고 비난하는 모든 행위 역시 즉각 중단되어야 합니다.

 

인권운동은 피해자 옆에 서겠습니다.

피해자가 호소하는 고통은 그가 홀로 짊어져야 할 몫이 아니라우리 사회가 함께 해결해야 하는 문제입니다누군가의 존엄이 멈춰진다는 것은 동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존엄이 멈춰섰음을 의미합니다우리가 피해자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연대해야 하는 이유입니다누군가의 고통을 덮은 채 우리는 앞으로 한 걸음도 나아갈 수 없습니다피해자가 고발한 권력과 위력에 의한 성폭력 문제가 제대로 수사되고명백히 밝혀져야 합니다피해자가 고통을 호소하는 자리그 곁에 인권운동도 함께 하겠습니다보통의 일상과 안전한 삶이 온전히 회복될 수 있도록당신의 옆에 서겠습니다.

 

2020년 7월 16

 

 

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만드는법광주인권지기 활짝국제민주연대노동인권실현을위한노무사모임다산인권센터다움:다양성을향한지속가능한움직임대구퀴어문화축제대학·청년성소수자모임연대 QUV,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맘편히장사하고픈상인모임무지개예수무지개인권연대문화연대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주주의법학연구회, ()민주화운동정신계승국민연대반도체노동자의건강과인권지킴이 반올림빈곤과차별에저항하는인권운동연대빈곤사회연대사회변혁노동자당 사회운동위원회서교인문사회연구실서울인권영화제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성공회 용산나눔의집(사회적소수자 생활인권센터), 성별이분법에저항하는사람들의모임 여행자’, 성적소수문화인권연대 연분홍치마손잡고언니네트워크울산인권운동연대움직이는청소년센터EXIT, 원불교인권위원회이화 성소수자인권운동모임 변태소녀하늘을날다인권교육센터 들인권교육 온다인권운동공간 활인권운동네트워크 바람인권운동사랑방인권중심사람인천인권영화제장애여성공감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전북평화와인권연대제주평화인권연구소 왓진보네트워크천주교인권위원회청소년성소수자위기지원센터 띵동청소년인권운동연대 지음(), 청소년자립팸 이상한나라트랜스젠더인권단체 조각보트랜스해방전선팔레스타인평화연대평등과 연대로인권운동더하기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한국청소년청년감염인커뮤니티 알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형명재단홈리스행동, HIV/AIDS인권연대 나누리+ (전국 60개 인권단체)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82 <기자회견문> 지금, 당장 모두를 위한 차별금지법을 향해 첫걸음을 내딛자!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7.29 34
981 [논평] 나인권 도의원이 바로 차별금지법 제정의 필요성이다. 평화인권연대 2020.07.17 44
» [성명] 당신의 존엄한 삶을 위해, 연대하겠습니다. 평화인권연대 2020.07.16 28
979 [기자회견문] 우리는 스쿨미투 피해학생과 연대한다. 2차가해를 멈춰라 !!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7.16 46
978 [공동성명] 인권위의 체육계 폭력 근절 방안 권고 지연을 규탄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7.09 20
977 종교계 성폭력 가해자 윤00목사에 대한 엄중처벌 촉구 기자회견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7.03 26
976 <기자회견문> 前전북대 의대생 성폭력에 대한 2심 유죄 선고를 환영 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7.03 13
975 [공동성명]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촉구 전북지역 인권·시민사회 성명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7.02 12
974 [보도자료] 오리온과 노동부, 더불어민주당은 청년노동자 죽음에 응답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6.29 30
973 [성명] 충남 도의회와 충남도교육청은 훼손없는 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하길 바란다. 평화인권연대 2020.06.25 22
972 [보도자료] ‘전북 문화예술계 박교수 성폭력사건’ 재판부 규탄 및 엄중 처벌 촉구 기자회견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6.22 30
971 [논평] 오리온 익산공장 특별근로감독 실시, 고용노동부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6.18 33
970 [공동보도자료] 오리온 익산공장 고 서지현님 산업재해 신청 기자회견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6.12 4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 76 Next ›
/ 7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