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20200610.jpg

 

<기자회견문>

근로복지공단은 직장괴롭힘으로 세상을 떠난

고 서지현님의 산재신청을 조속히 승인해주십시오

 

고 서지현님이 세상을 떠난지 3개월이 다 되어 갑니다. 고인은 유서에 오리온은 사람다닐 곳이 아니, ‘그만 괴롭히라는 말을 남기고 떠났습니다. 그러나 유가족들은 가족을 잃은 슬픔에 잠길새도 없이 분노해야 했습니다. 회사의 대응이 비상식적이었기 때문입니다. 사측 관계자들은 장례과정에 찾아와 유가족에게 퇴사 관련 서류 제출을 요구하고 유서 등 증거자료를 사진으로 찍어 갔을 뿐, 진정어린 사과 한 마디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또 고인 사망 이후 보름도 안되는 짧은 기간동안 근거를 알 수 없는 자체 조사 후 결과를 내놓으며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고인은 숨지기 얼마 전인 2월 말경 관리자가 시말서 작성을 업무 외 시간에 반복적으로 강요당했고, 평소 사내 연애를 빌미로 해 관리자와 선임노동자들로부터 개인 사진이 담긴 sns를 내려라’, ‘남자 꼬신다등 업무와 상관 없는 폭언으로 고통받아왔습니다. 이러한 괴롭힘으로 극도로 위축됐던 고인은 죽기 직전 말할 사람 하나 없는 근무 편성조 이동 이후 죽고 싶다는 말을 남겼고 끝내 사망하였습니다. 사측은 자체조사 결과 어떠한 문제점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주장했으나 고인이 남성 관리자에게 각각 성희롱까지 당했다는 진술마저 등장했습니다. 고인은 유서뿐만 아니라 생전에 지속적으로 유가족과 지인들에게 이와 같은 부당한 조직문화와 괴롭힘에 대한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해왔습니다.

 

최근 고 서지현님의 사건을 비롯해 우리 사회에서 직장 내 갑질괴롭힘에 대한 사회적 분노가 넘실거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안타까운 죽음을 방지해야 할 직장괴롭힘 법과 고용노동부의 근로감독은 현장에서 무력합니다. 현행 직장괴롭힘 조항은 불이익 처우가 없는 한 변변한 처벌조차 어렵고, 5인미만 사업장간접 고용사용자 직접 괴롭힘의 경우에는 신고 자체가 사실상 봉쇄되어있으며 취업규칙에 관련 조항을 넣기만 하면 사실상 그 이상의 괴롭힘 예방 의무는 전무한 상황입니다. 고용노동부는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직장 괴롭힘 사업장에 관해서는 특별근로감독을 진행하겠다고 발표 한 바 있지만, 이 또한 고인의 사건에는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고인의 죽음은 직장괴롭힘으로 인한 사망이며 산재입니다. 우리는 오늘 근로복지공단에 고인의 조속한 산재 승인을 촉구합니다. 더불어 오리온이 지금이라도 유가족과의 대화에 나설 것을 요구합니다. 우리는 고인의 산재가 인정되고, 직장 괴롭힘으로 고통받는 노동자들의 곁에서 최선을 다해 활동할 것입니다.

20.06.10

오리온 익산공장 청년노동자 추모와 진상규명을 위한 시민사회모임()

 

200609_기자회견_오리온_직장괴롭힘_사망_청년노동자_산재신청_기자회견444.hwp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78 [공동성명] 인권위의 체육계 폭력 근절 방안 권고 지연을 규탄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7.09 11
977 종교계 성폭력 가해자 윤00목사에 대한 엄중처벌 촉구 기자회견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7.03 17
976 <기자회견문> 前전북대 의대생 성폭력에 대한 2심 유죄 선고를 환영 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7.03 7
975 [공동성명]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촉구 전북지역 인권·시민사회 성명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7.02 1
974 [보도자료] 오리온과 노동부, 더불어민주당은 청년노동자 죽음에 응답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6.29 22
973 [성명] 충남 도의회와 충남도교육청은 훼손없는 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하길 바란다. 평화인권연대 2020.06.25 13
972 [보도자료] ‘전북 문화예술계 박교수 성폭력사건’ 재판부 규탄 및 엄중 처벌 촉구 기자회견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6.22 22
971 [논평] 오리온 익산공장 특별근로감독 실시, 고용노동부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6.18 27
» [공동보도자료] 오리온 익산공장 고 서지현님 산업재해 신청 기자회견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6.12 30
969 <공동 보도자료> 미국 공권력의 인종차별 살인과 반차별 시위에 대한 폭력진압 규탄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6.08 22
968 <공동성명서> 홍콩시민들의 기본적인 자유와 인권마저 말살하려는 국가보안법 제정 규탄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6.08 23
967 [보도자료] 「전북대 의대생 성폭력 사건」 항소심 엄정 판결 촉구! 의료인 성폭력 근절 전북지역 대책위원회 출범 기자회견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5.27 25
966 <나눔의 집>은 각종 의혹을 투명하게 밝히고, 당국은 책임있게 문제 해결에 나서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20.05.25 3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 76 Next ›
/ 7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