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대책회의] 전북도청 前 인권팀장 성폭력사건 관련 공개질의의 전주인권영화제 조직위 회신에 대한 입장


1. 대책회의가 제22회 전주인권영화제 조직위원회(이하 22회 조직위)에 입장을 질의했던 것은 제21회 전주인권영화제 기간의 전북도청 인권팀장 성폭력 사건 발생 후, 21회 전주인권영화제 조직위원회(이하 21회 조직위)에 참여하는 단체들의 개별적인 입장 표명만으로 해소될 수 없는 지점이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21회 영화제의 주최자가 개별 단체들이 아니라 21회 조직위라고 한다면 주최단위의 입장을 밝혀야 하며, 그것이 진행되지 못했다면 전주인권영화제라는 이름을 표명하고 있는 22회 조직위가 뒤늦게라도 입장을 표명하는 것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2. 대책회의가 공개질의로 밝힌 것처럼 전북도청 인권팀장 성폭력사건은 현재진행형의 사건입니다. 그럼에도 22회 조직위의 피해자에 대한 사과가 영화제 준비과정이 아닌 대책회의 공개질의서의 전달 이후인 점, 영화제 준비 전에 성폭력 사건을 환기하며 피해자 지원 기관을 통해서라도 피해자의 영화제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는 과정이 부재했다는 점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입니다.

 

3. 22회 조직위가 대책회의의 질의에 회신한 것처럼 영화제 준비 과정에서의 성평등 관점에서의 준비와 인권침해 예방을 위한 교육 등의 계획은 당연히 진행되어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조직위가 이러한 계획을 영화제 준비 과정에서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점은 우려되는 지점입니다. 실제로 21회 조직위 관계자와 관련된 2차 가해 문제 등이 여전히 해결되지 못하고 22회 조직위에도 남아있는 상황입니다. 이처럼 준비 과정에서 회신 내용이 진행되지 못했다면 영화제 과정 또는 이후라도 형식적이지 않은 진정성 있는 인권침해 예방계획이 실천되어야 할 것입니다.

 

4. 22회 조직위가 회신을 통해 밝힌 것처럼 인권영화제는 소외된 인권 문제를 환기하고 인권감수성 향상에 기여하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면, 준비 과정 역시 인권적인 방향으로 진행되어야 할 것입니다. 성폭력 사건이 현재 진행형인 상황에서 22회 조직위가 피해자의 목소리를 비롯해 성폭력 사건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지역사회의 의견을 영화제 준비 과정에 반영하는 것 역시 성폭력 사건 해결 과정 중의 하나 일 것입니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22회 조직위가 이와 같은 과정을 충실하게 진행하지 않은 채 영화제를 진행한다는 점은 매우 유감스러운 지점입니다.

 

5. 22회 조직위가 이와 같은 대책회의의 입장을 진중하게 받아들이길 바라며, 이후에 대책회의를 비롯한 시민사회의 성폭력 사건 해결을 위한 과정에 협력하길 바랍니다.

 

2017. 11. 16.

 

전북도청 인권팀장 성폭력사건 해결을 위한 시민사회단체 대책회의


前인권팀장성폭력사건관련공개질의회신에대한입장(수정171116).pdf

22회 전주인권영화제 조직위_공개질의에 대한 답변.pdf

前인권팀장성폭력사건관련공개질의서(171109수정).pdf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대책회의] 전북도청 前 인권팀장 성폭력사건 관련 공개질의의 전주인권영화제 조직위 회신에 대한 입장 file 평화인권연대 2017.11.16 110
826 <보도자료> kt 노조선거 과정 부당노동행위 규탄! 전북지역 긴급 기자회견 file 평화인권연대 2017.11.09 138
825 <사후 보도자료> 차별금지법 제정과 혐오 없는 지역사회를 위한 전북공동행동 출범 기자회견 file 평화인권연대 2017.11.08 80
824 [의견서]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NAP)수립에 관한 의견 file 평화인권연대 2017.10.25 82
823 [보도자료] 황창규 회장 등 kt경영진의 부당노동행위 기소촉구 전북지역 기자회견 file 평화인권연대 2017.10.18 79
822 정치개혁 전북공동행동 출범 기자회견 보도자료 file 평화인권연대 2017.10.17 82
821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 출범선언문 file 평화인권연대 2017.10.10 109
820 [전북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전라북도교육청은 현장실습 서약서 및 취업률 게시에 대한 폐지 권고를 수용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7.09.29 76
819 [성명] 김태흠 외 16명의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성소수자 차별하는 국가인권위원회법 개정안을 즉각 철회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7.09.26 82
818 [성명] kt 노동감시에 대한 엄정한 대책을 촉구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7.09.26 110
817 [연대 논평] 차별을 선동하는 자유한국당의 국가인권위법 개정안 발의를 강력히 규탄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7.09.22 61
816 [공동기자회견] 혐오에 편승하며 인권을 인질 삼는 퇴행을 멈춰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7.09.22 56
815 [보도자료] 국가인권위원회 개혁과 전북인권사무소 설치 촉구를 위한 전북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file 평화인권연대 2017.09.11 9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 65 Next ›
/ 6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