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photo_2017-09-06_23-05-12.jpg

<9월 6~7일에 배치된 경찰의 종교케어팀’ (출처원불교인권위원회)>



<성명>

문재인 정부의 폭력적인 사드 배치 강행을 규탄한다!

 

오늘(7) 새벽, 경찰은 성주군 소성리에서 사드(THADD)추가 배치를 저지하던 주민과 성직자, 연대하는 시민들을 폭력적으로 해산시켰다. 여성 집회 참가자를 남성 경찰이 끌어내고 경찰력이 좁은 도랑으로 위험하게 진입하는 등의 행태가 새벽 내내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50여명의 시민들이 부상을 당했다. 그 동안 언급된 배치 과정 진상조사, 절차적· 민주적 정당성 확보, 국회 동의 약속은 어디에도 없었다. 심야에 8천명이나 되는 경찰력을 동원한 폭거에 많은 시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사드 추가 배치를 강행하며 반대하는 시민들을 폭력적으로 해산시킨 문재인 정부와 경찰을 규탄한다.

 

지난 426일 새벽에도 경찰은 소성리를 점령한채 사드 장비 반입을 강행했다. 종교행사를 물리적으로 저지시키고, 고령의 주민들을 폭력적으로 밀어내면서 10여 명의 시민들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박근혜 정권의 공범들이 대선 기간을 틈타 자행한 문제를 바로 잡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촛불대선 이후 성립된 문재인 정부도 525일에 국가의 인권 침해 잘못을 적극 바로잡고 인권이 실현되는 국정운영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경찰에게 인권친화적 경찰을 어떻게 구현할 것인지 경찰 차원의 실행 가능한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약 4개월이 지난 오늘 새벽, 문재인 정권과 경찰이 성주군 소성리에서 내놓은 답변은 너무나 처참했다.

 

소성리의 모습은 과거 정권에서 지속적으로 자행되었던 국가폭력과 본질적으로 다르지 않았다. 오히려 기만적인 형태로 소성리에서 드러났다. 일부 경찰들이 종교케어팀이란 명의가 쓰인 조끼를 입고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종교인들을 해산시키며 현장에 설치된 십자가 등 성물을 강제로 옮기는 경악할 일을 자행했다. 인권친화적 경찰의 구현에 대한 후속조치가 케어라는 말을 덧붙인 거라면 새정부의 적폐청산은 공허한 생색내기일 뿐이다.

 

용산 참사와 쌍용차 파업 진압, 강정과 밀양의 공권력 투입부터 세월화 유가족과 백남기 농민과 시민들을 향한 물대포 등 국가폭력은 사회적 상흔을 남기고 시민의 권리를 침해한 뿌리 깊은 적폐다. 지난 기간 광장의 촛불들은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적폐청산을 외쳤다. 문재인 정부는 이를 잊지 말아야 한다. 더 이상의 국가폭력은 용인되어서는 안 된다. 문재인 정부와 경찰은 성주 군민들과 시민들에게 즉각 사죄해야 한다. 또한 한반도를 위험에 빠트리는 북한의 핵 무장화는 반드시 중단되어야 한다. 하지만 이는 적대적 정책이 아닌 대화를 통해 이뤄져야 한다. 사드 배치 등 위기만 고조시키는 군사적 조치를 철회·중단하고 협상을 통한 한반도 평화를 조성할 것을 촉구한다.

 

2017. 9. 7

 

전북평화와인권연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성명> 문재인 정부의 폭력적인 사드 배치 강행을 규탄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7.09.07 103
813 [기자회견문] KBS·MBC 언론 노동자의 공영방송 정상화 투쟁을 지지·응원하는 기자회견 file 평화인권연대 2017.09.06 41
812 [성명] 호남고속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엄중한 조사를 촉구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7.08.30 36
811 [성명] 행정안전부는 kt의 정보인권 침해사건을 철저히 조사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7.08.16 127
810 [기자회견문] 교사에 의한 성폭력사건을 묵인,은폐한 학교의 태도 규탄 및 피해자 보호 대책마련 촉구 file 평화인권연대 2017.07.06 89
809 [기자회견문] 전북도청 前 인권팀장 성폭력사건 해결을 위한 시민사회단체 대책회의 출범 기자회견 file 평화인권연대 2017.07.06 83
808 [성 명] 인권위 권고 수용률 높이겠다는 새 정부의 국정운영을 기대하며 file 평화인권연대 2017.05.25 184
807 [성명] 전라북도의 인권조례 시행규칙 제정·시행이 걱정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7.05.25 314
806 [성명] 자림복지대단 임원해임명령이 적법하다는 대법원 판결을 환영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7.05.16 135
805 [기자회견문] 전북도청 인권팀장 성폭력사건에 대한 검찰의 무혐의 처분 규탄 기자회견 file 평화인권연대 2017.04.28 284
804 [기자회견문] 혐오와 폭력에 투표하라는 대선, 이대로는 안 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7.04.28 211
803 [기자회견문] “아빠, 나 콜 수 못 채웠어” LG유플러스 고객센터의 살인업무로 유명을 달리한 故 홍OO 양을 추모합니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7.03.07 452
802 [성명서] 일하는 청소년의 이어지는 자살사건, 더는 두고 볼 수 없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7.02.23 54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 64 Next ›
/ 6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