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5월칼럼사진.JPG

살라, 그리고 살게 하라

 

전주여성의전화 활동가 / 모카

 

지난 517, 전북대학교 구정문 앞 광장에서는 나는 너다, 우리가 바꾸자라는 제목으로 젠더폭력 끝장집회가 있었다. 2년 전 강남역 인근의 남녀공용 화장실에서 일어난 여성혐오 살해사건의 피해자를 추모하며, 동시에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인 아이다호 데이를 기념하며 열린 집회이다.

 

젠더폭력 끝장집회가 있기 몇 주 전인 4, 전주 서부신시가지에서 한 남성이 퇴근 중인 여성을 여자화장실에서 성폭행하려다가 칼로 찔러 심각한 부상을 입히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그보다 조금 앞선 4, 당시 전북대학교 성소수자모임 열린문으로 활동하고 있던 동아리에게 소속 단과대 학생회는 인권침해의 소지가 담긴 양식 제출을 요구하였고 이를 거부한 열린문의 동아리 인준을 취소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이를 규탄하며 SNS상에서 해시태그운동을 하던 모임원들에 대한 심각한 2차 피해 또한 일어났다.

 

잘 명명하기만으로 어떤 문제들은 가시화되고, 저항의 단초가 된다. 2016년의 강남역은 종종 신문에 나고 잊혀지는 묻지마살인사건 쯤으로 지나가지 않았다. 여성들은 이 사건을 여성혐오범죄라고 부르며 광장으로 나왔다. 동기를 찾을 수 없는 폭력을 묻지마라고 퉁치던 시대는 갔다. 폭력의 대상이 여성이라는 점은 너무나도 선명했다. 그런데 재판부는 이 사건을 혐오범죄가 아닌 조현병 환자의 난동으로 프레이밍하려는 시도를 했다.

젠더폭력이라는 명명하기를 통해 가해자의 여성에 대한 감정적 혐오에서 확장하여, 사회가 여성이라는 젠더 범주에 들어가는(또는 비-남성으로 보여지는) 집단에 대하여 멸시하거나, 조롱하거나, 숭상하거나, 혐오하거나, 마땅히 폭력을 저질러도 된다고 여기는 것이 여성혐오라는 것을 함께 깨달으며 나는 역설적이게도 해방감을 느꼈다.

 

수잔 스트라이커는 트랜스젠더의 역사에서 트랜스젠더를 이렇게 정의한다. 태어날 때 지정받은 젠더를 떠나는 사람, 그 젠더를 규정하고 억제하기 위해 자기들의 문화가 구성한 경계를 가로지르는 사람이라고. 젠더폭력에서의 젠더를 위와 같이 읽지 않으면 강남역과 아이다호데이는 만나지 않는다. 기존의 사회 질서처럼 철저히 이분화-본질화된 성별 체계와 이성애주의적 해석으로는 여성에 대한 폭력과 LGBTQI에 대한 혐오와 폭력은 계속되며 평행선처럼 이해될 수 없을 것이다.

 

이제 상기한 두 사건을 관통하는 젠더폭력을 만나야 한다. 젠더폭력을 풀어서 이야기하면 젠더에 기반하여 일어나는 폭력이다. 스트라이커가 말한 것처럼 젠더는 문화적으로 구성되고 규정된 경계이다. 젠더는 등가집단으로서의 남성과 여성의 경합의 장이 아니다. 규정하는 자와 규정당하는 자의 권력관계이다. 아주 오랫동안 역사를 기술하고, 법과 제도를 만들고 집행하며, 문화적 질서의 작동을 강력하게 지배해 온 남성과 타자화된 비-남성집단이 가지는 불균형을 말한다. ‘건물 화장실에서 성폭력이 일어났다는 명제에서 가해자와 피해자의 성별이 저절로 읽힌다면 그것은 젠더적이다. ‘성소수자라는 사실이 당사자가 원치 않는 상황에서 밝혀졌을 때 사회적 낙인이 발생한다면 그것은 젠더적이다. 우리는 이 젠더 문제를 읽지 않고서는 여성에 대한 폭력, 성소수자에 대한 폭력을 마주할 수 없다.


517일은 가 만나 우리로서 공명하며 함께 세상을 바꾸어 보자고 있는 힘껏 외친 날이었다. 광장으로 가는 길, 오락가락하는 봄비 사이로 흐드러지게 피어 있던 장미를 보고 떠오른 수많은 생각에 슬퍼지던 참이었다. 하지만 우리는 영영 피해자의 자리에 있지 않을 것이다. 이 사회가 공고하게 다져 놓은 질서에 조그만 균열이라도 내려면 더욱 낯설게 보고’. ‘말하기를 멈추지 않아야 한다. 기존의 젠더질서인 성별 이분법과 이성애주의 자체를 젠더폭력이라고 명명하며 계속해서 지정받은 젠더를 떠나고 경계를 가로지를 것이다.


거센 빗줄기 사이 반짝, 우리가 모여 이야기하고, 노래하고, 춤추고 행진할 틈이 있었다. 그 짧은 몇 시간동안 강남역과 아이다호가 만나 그래 맞아, 우리 잘못이 아니야. 세상은 바로 여기, 우리로부터 바뀔 거야!’라고 외치며 연대를 확인할 수 있었다. 마치 축제 같았다. ‘젠더를 구별의 논리로 사용하지 않기. 개인을 남녀로 분리하고 그것이 자연의-생물학적-질서라고 말하는 것은 가부장제의 논리이다. 우리는 더욱 새로워야 한다. 새롭게 살아 내지 않으면, 지고 만다. 우리 앞의 광장에 펼쳐진 아름다운 인간 범주의 다양성을 조망하며 생각했다. 살라, 그리고 살게 하라!

 

*글쓴이 소개:

전주여성의전화 활동가이자 언니들의 병원놀이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페미니스트, 퀴어들과 함께 있을 때 가장 행복하고, 젠더에 기반한 폭력 없는 세상을 꿈꿉니다.

?

  1. 비폭력대화워크숍 입문과정 잘 마무리했습니다.

    지난 주말 비폭력대화 입문워크샵 잘 마쳤습니다. 비폭력평화교육센터 정혜경 강사님의 안내로 총 14시간동안 비폭력대화 훈련이 진행되었고, 평인연, 마중물 회원분들과 전주 시민분들 멀리 타 지역에서까지 오신 시민분들이 참여했습니다. 회원사...
    Date2018.09.12 By평화인권연대 Views86
    Read More
  2. 제3회 시민법률학교, 잘 마무리했습니다.

    무더운 여름에 참여하고 준비하신 분들 모두 애쓰셨습니다! 제3회 시민법률학교를 19일에 잘 마무리했습니다. 여섯 강좌를 꾸준히 참여하신 8명의 참가자가 수료증을 받으셨고, 그중 다섯분은 출석우수자로 기념품도 받으셨어요. 송기춘 대표님이 수료증과 ...
    Date2018.07.24 By평화인권연대 Views210
    Read More
  3. [6월 인권칼럼] 지역을 바꾸고, 내 삶을 바꾸는 일, ‘직장갑질’을 멈추는데서 출발하자.

    지역을 바꾸고, 내 삶을 바꾸는 일, ‘직장갑질’을 멈추는데서 출발하자. 이준상/ 전북직장갑질 119 직장은 먹고 살기 위해 일하는 공간이다. 동시에 사람이 살아가면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고, 다양한 관계가 교차하는 중요한 공간이다. 건...
    Date2018.07.04 By평화인권연대 Views186
    Read More
  4. [5월 인권칼럼] 살라, 그리고 살게 하라

    살라, 그리고 살게 하라 전주여성의전화 활동가 / 모카 지난 5월 17일, 전북대학교 구정문 앞 광장에서는 ‘나는 너다, 우리가 바꾸자’라는 제목으로 젠더폭력 끝장집회가 있었다. 2년 전 강남역 인근의 남녀공용 화장실에서 일어난 여성혐오 ...
    Date2018.07.04 By평화인권연대 Views147
    Read More
  5. [인권칼럼] 제 1 회 전주퀴어문화축제를 마치며

    제 1 회 전주퀴어문화축제를 마치며 헤카 나는 에이젠더다. 자신을 여성으로도, 남성으로도 정의하지 않고 ‘굳이 정의해야 하는가?’ 고민하는 한 사람이다. 성별로 사람을 구분 지을 필요가 없는 사회를 간절히 꿈꾸고 있다. 작년 7월, 한...
    Date2018.05.03 By평화인권연대 Views327
    Read More
  6. [평화칼럼] 새로운 북한 (New North Korea)이 다가온다.

    새로운 북한 (New North Korea)이 다가온다. : 한반도 정세와 평화체제 구성을 위한 시민사회의 역할 일본 테이쿄대학 준교수 이찬우 40세도 되지 않은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은 집권 7년차에 세계를 놀래우고 있다. 갑작스러운 변화에 안팍이 어...
    Date2018.05.03 By평화인권연대 Views288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86 Next ›
/ 8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