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성명서 - 이명박 정부는 공기업 선진화방안을 철회하라
-공공부분의 사적소유강화는 국민에게는 재앙이나 다름없다 -


10일 정부가 3차 공기업 선진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3차 방안 역시 지난 1, 2차 방안과 함께 국민생활과 밀접한 핵심 공기업들의 민영화와 민영화를 위한 통폐합, 경영효율화, 기능조정, 경쟁 도입이 포함되어 있다. 민영화 대상 사업장으로는 지역난방공사, 전력기술, 한전 KPS 등 10개가 포함되었으며, 경쟁도입에는 가스공사와 방송광고공사가 포함되어 있다. 통합은 7개 기관을 3개로 하여 철도 자회사들이 포함되어 있으며, 폐지는 2개 기관이다. 기능조정에는 가스기술공사가, 마지막으로 경영효율화에는 한전, 발전 5개사, 철도공사, 도로공사 등 8개 기관이 포함되어 있다.

민영화 뿐 아니라 통폐합, 경영효율화, 기능조정, 경쟁 도입 등으로 구분하여 공기업을 처리하면 공기업이 “선진화”될 수 있다는 듯 국민을 현혹하고 있지만 실체는 그와 정 반대이다. 기능조정과 통폐합, 경영효율화 등은 인원감축과 아웃소싱을 의미하며, 결과적으로 강도 높은 구조조정 의지를 표명한 것과 다르지 않다. 경영효율화를 위해 공기업을 주식상장 혹은 주식 매각을 단행하겠다는 것이며 주식매각이 확대될수록 공기업의 사적 지배, 주주의 이해관계에 따른 이윤추구 방식의 지배는 심화될 것이다.

에너지산업에서 경쟁의 도입은 곧 민영화다. 시장경쟁의 강화가 서비스 향상으로 이어지고 요금인하를 유도하는 것처럼 선전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 에너지산업은 거대한 장치산업이다. 과연 재벌을 제외하고 누가 에너지 산업에 참여 할 수 있다는 말인가? 경쟁도입이라는 미명하에 에너지 공기업의 역할을 축소하고 대신 에너지 재벌들의 이윤만 보장해 주는 것이 이번 방안의 핵심이다.

○ 또한 철도의 경우 “적자를 2010년 50%까지 축소하고 2012년까지 흑자로 돌입하기 위해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단행”하겠다는 것으로 강도 높은 구조조정 즉 철도 인력감축, 외주위탁 확대, 쥐어짜기식 경영, 대폭적인 철도 요금 인상 등이 예고된다 할 것이다.

○ 2009년말까지 방안을 확정한다고 하나 정부가 공식적으로 민영미디어렙 도입을 천명함으로써 방송광고시장을 경쟁체제로 재편함으로써 공영방송 체제를 해체하기 위한 계획에 돌입했다. 방송광고시장 자유화는 방송에 대한 광고주의 직접 개입을 가능하게 한다. 방송인들이 시청자를 무서워하는 게 아니라 광고주의 눈치와 심기를 살펴야 하는 성황이 도래하는 것이다. 이는 결국 모든 방송을 약육강식의 광고 경쟁 시장으로 내몰아 방송을 선정성으로 가득 채우게 만든다. 문화 다양성, 여론 다양성은 실종되고 결국 민주주의의 토대는 허물어지고 만다.

○ 공기업은 국가 소유냐 아니냐의 문제보다도 공기업의 역할문제다. 제 아무리 국가 소유의 공기업이라 하더라도 공기업으로서의 역할을 포기하고 사기업과 마찬가지로 돈벌이를 위해 나선다면 그 기업은 이미 공기업일 수 없다. 때문에 공기업의 적자는 그 자체로 문제가 아니다. 만약 방만한 경영이 문제라면 공기업에 대한 감시 감독을 강화하면 될 노릇이다. 공기업은 국민들의 보편적 서비스를 위해 비록 적자가 나는 부분이 있더라도 국민의 편익과 공공서비스 증진을 위해 적자사업을 유지해 나가야 한다. 그렇게 하라고 공기업이 존재하는 것이다. 만약 경영적자를 이유로 구조조정과 효율화 인력감축, 외주화, 사업축소를 하게 된다면 이미 공기업의 존재가치는 없어지고 민영화된 민간업체와 마찬가지가 될 것이다.

○ 미국발 금융위기와 함께 한국과 전세계 경제가 요동치는 상황에서 최근 한국 금융당국은 금리인하를 단행했다. 비록 세계 20여개국의 동시 금리인하에 발맞춰 이뤄진 것이라고 하더라도 현재의 상황에서 금리인하는 물가인상의 요인으로 작용한다. 성장을 위해 물가를 희생하고 있는 금융당국과 마찬가지로 재벌기업의 이윤 보장을 위해 경쟁을 도입하고 효율화를 빌미로 공기업 민영화를 추진해 나가고 있다.

○ 따라서 이번 정부의 공기업 선진화 방안 역시 지난 1, 2차와 마찬가지로 법인세, 종부세, 양도세 등 각종 세금을 인하하는 것으로도 부족해서 재벌과 부자들에게 이중, 삼중의 혜택을 주자는 것이다. 반면 물가폭등의 부담은 국민대중과 서민들에게 지우고 있는 것이다. 경제위기 하에서 모든 부담을 국민과 서민대중에게 지우는 것이 바로 선진화방안이다. 정부는 공기업 선진화 방안을 즉각 철회하라.

발전 경쟁 강화, 가스 직도입 확대 등 에너지 사유화 정책을 중단하라!
공기업 노동자들에 대한 구조조정, 인원감축 시도를 철회하라!
방송공공성 파괴하는 민영미디어렙 도입 중단하라!
경제위기 부담전가 공기업 선진화방안 철회하라!
선진화라는 이름으로 국민을 현혹하지 말고 공공성 확장의 길을 모색하라!

2008.10.1
사회공공성/공교육강화 전북네트워크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99 원광학원 전주한방병원은 부당노동행위/불법사찰을 중단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 file 관리자 2006.06.26 5398
898 용산참사 100일 추모대회, 5월 1일부터 용산참사 100일 게릴라 기획전 망루전 file 관리자 2009.04.27 6927
897 여성강좌 안내 file 관리자 2007.02.16 5840
896 얘들아 인권캠프 가자 - 나에게는 어떤 권리가 있을까? 관리자 2003.07.04 8002
895 시민의 자유로운 의사에 반하는 조직적 관권개입 규탄한다 관리자 2005.10.19 3963
894 수입금 횡령한 신성여객 임원을 즉각 구속하고 엄정 수사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6.06.30 889
893 세계인권선언일 56주년에 부쳐 file 관리자 2004.12.09 5901
892 성희롱, 여성비하 김재원 경찰청장의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전북지역 여성・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문 평화인권연대 2015.11.24 1676
» 성명서 - 이명박 정부는 공기업 선진화방안을 철회하라 관리자 2008.10.13 4556
890 성명-KT사측의 일상화된 인권침해와 선거 개입, 관계기관이 철저히 밝혀야 한다. 관리자 2008.11.26 4144
889 서울구치소 교도관 수용자 폭행 사건 국가배상청구 소송 제기 file 평화인권연대 2014.12.29 3390
888 생존권을 말살하고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한미 FTA 반대 인권활동가 313인의 선언문 관리자 2007.03.28 4257
887 새만금 소송 대법원 판결에 대한 신구상도민회의•생명평화전북연대 공동기자회견문 file 관리자 2006.03.16 407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 74 Next ›
/ 7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