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서울구치소 교도관 수용자 폭행 사건 국가배상청구 소송 제기


가해자 벌금 100만원 약식기소피해자 가족, 정식재판 회부 탄원

감봉 1개월 솜방방이 징계가해자 이달 말 정년퇴직

방조·묵인한 다른 교도관들도 처벌·징계해야

 

 


1. 평화의 인사를 드립니다.


 

2. 서울구치소(소장 경의성) 교도관의 수용자 폭행 사건과 관련하여 국가배상청구 소송이 제기되었습니다. 지난 23일 피해자 김정도씨는 국가와 가해자를 상대로 5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장을 서울중앙지법에 냈습니다.


 

3. 수용자 김정도씨는 지난 116일 오전 9시쯤 동료 수용자로부터 폭행을 당해 서울구치소 미결처우3팀 사무실에서 자술서를 쓰고 있었습니다. 수용관리팀장 최아무개 교감은 김씨가 자술서에 자신에게 보고전을 제출했다는 문구를 넣은 점을 빌미로 김씨에게 반말과 욕설을 했습니다. 김씨가 경어를 써 달라고 요구하자 최 팀장은 옆에 있던 다른 교도관이 말리는데도 불구하고 915분쯤 김씨의 뺨을 여러 차례 때렸고 개새끼, 호로자식, 안경 벗어 씨발 새끼야, 맞을 짓 했네등 심한 인격 모독적 욕설을 20여 차례 이상 퍼부었습니다. 김씨는 형이 확정되지 않은 미결수용자로서 무죄 추정의 원칙이 적용되어야 함에도 교도관으로부터 폭행과 욕설을 당한 것입니다


 

4. 사건 직후 김씨는 폭행에 항의하며 서울구치소장과 보안과장 면담을 요구하는 보고문(보고전)을 제출했지만 사동 주임 교도관은 고소든 진정이든 할 테면 해보라. 나는 내 상사가 폭행을 했다는 보고전을 그 상사에게 직접 제출할 수 없다며 접수를 거부했습니다. 이날 김씨를 접견하고 사건을 알게 된 가족은 소장과 보안과장 면담을 요구하며 2시간을 기다렸지만 가해자인 최 팀장만 만날 수 있었고, 최 팀장은 가족에게 상처가 있느냐고 되묻기만 했습니다.


 

5. 사건 다음날인 117일 저녁에는 김씨의 동료들이 규탄 기도회를 서울구치소 앞에서 열었습니다. 같은 날 김씨는 미결처우3팀 사무실의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영상에 대한 증거보전신청을 제출했고 11일 서울중앙지법 이동욱 판사는 신청을 받아들여 7일 이내에 제출하라고 결정했습니다. 제출된 영상에는 최 팀장이 CCTV 카메라를 등지고 서서 폭행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습니다. 현장에는 다른 교도관이 있었지만 최 팀장의 폭행을 말리기는커녕 CCTV 카메라를 몸으로 가리려는 것처럼 보이는 장면이 확인되기도 했습니다.


 

6. 이 사건에 대해 123일 서울구치소장은 천주교인권위원회의 질의서에 대한 답변서를 통해 해당 수용자의 고충을 상담 처리하는 과정에서 의도하지 않게 발생한 것으로, 해당 수용자와 가족에게 상처를 입게 한 점에 대해 매우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소장은 고충처리반에서 조사 후 1114일 검찰로 사건을 송치했고 가해자를 수용관리팀장 직무에서 배제했고 징계절차가 진행 중이며 전 직원을 상대로 방송 및 게시물을 통한 특별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별첨1. 민원에 대한 회신문)


 

7. 한편 서울구치소는 수용자들에게 5차례 내부 방송을 통해 폭행을 당했을 경우 즉시 감독근무자에게 신고할 것을 안내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기관장 교육과 해당과별 전수교육을 통해 폭행은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 될 수 없고 시설 내에서 폭행사고 발생 시 신분을 불문하고 엄정하게 처리해 나갈 것이라고 교도관들을 교육했다고 밝혔습니다. (별첨2. 정보공개결정통지서) 소장은 접견대기실에 안내문을 붙이기도 했습니다. (별첨3. 폭행사고예방 안내문)


 

8. 김씨는 1111일 최 팀장을 폭행 및 가혹행위죄로 수원지검에 고소했으나, 1212일 수원지검 안양지청 박혜경 검사는 가해자를 벌금 100만원으로 약식기소(폭행죄)했습니다. (별첨4. 처분결과 통지서) 이 사건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조직적 범죄행위이자 명백한 불법행위임에도 검찰은 솜방망이 처벌을 시도하고 있는 것입니다. 법원이 이대로 약식결정을 한다면 가해자는 정식재판을 청구하더라도 형사소송법의 불이익 변경 금지 원칙에 따라 벌금 100만원 보다 엄중한 처벌을 받을 길이 없게 됩니다. 이에 김씨의 부모는 단순폭행이 아니고 권력을 남용한 가혹행위로 엄한 처벌을 해야 할 사건이라며 약식결정이 아니라 정식재판에 회부해 달라는 취지로 1222일 수원지법 안양지원에 탄원서를 제출했습니다. (별첨5. 탄원서)


 

9. 한편, 서울지방교정청 징계위원회는 1215일 가해자에 대해 감봉 1개월 징계를 결정했습니다. 이는 올해 말에 퇴직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있는 가해자에게는 솜방망이 처벌에 이은 솜방망이 징계입니다.


 

10. 우리는 이번 사건의 가해자에 대한 엄중한 처벌은 물론이고 폭행을 방조·묵인한 다른 교도관에 대한 처벌 및 징계도 요구합니다.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피해자의 소장 면담 요구를 묵살한 교도관에게도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김씨의 부모는 사건에 가담한 다른 교도관들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조속히 열기를 바라는 민원을 1220일 서울구치소에 제출했습니다. (별첨6. 민원) 한편 우리는 소측이 이번 사건을 이유로 피해자에게 보복 조치를 취한다면 좌시하지 않을 것입니다.


 

11. 인신 구속 업무 종사자의 경우 다른 공무원에 비해서 폭행 등 각종의 유형력으로 피의자, 수용자 등 인신구속 대상자를 제압하고자 하는 유혹을 느낄 가능성이 많습니다. 교도관에 의한 수용자 폭행은 단 둘이 있는 상담실이나 CCTV가 없는 곳에서 주로 이뤄지기 때문에 가해자가 부인하면 증거를 찾기가 어렵습니다. 교정시설에 계속 머물러야 하는 수용자의 입장에서는 불이익이 두려울 수밖에 없어 사건을 외부로 알리기도 어렵습니다. 이번 사건 가해자의 태도로 볼 때 다른 수용자도 동일한 피해를 입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법무부는 검찰 수사와는 별개로 다른 피해 사례를 확인하기 위한 실태조사에 나서야 할 것입니다.


 

12. 피해자 김씨는 한국보건복지정보개발원 비정규직 투쟁, 재능교육 투쟁, 철도 민영화 반대 투쟁,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투쟁, 최저임금 투쟁과 관련하여 일반교통방해 등의 혐의로 지난 9월 구속 기소되어 현재 서울구치소에 수용되어 있습니다.


141229_보도자료_최종.hwp [별첨1]민원에대한회신문(141203).pdf [별첨2]정보공개결정통지서(141208).pdf [별첨3]폭행사고예방안내문.pdf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99 원광학원 전주한방병원은 부당노동행위/불법사찰을 중단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 file 관리자 2006.06.26 5398
898 용산참사 100일 추모대회, 5월 1일부터 용산참사 100일 게릴라 기획전 망루전 file 관리자 2009.04.27 6927
897 여성강좌 안내 file 관리자 2007.02.16 5840
896 얘들아 인권캠프 가자 - 나에게는 어떤 권리가 있을까? 관리자 2003.07.04 8002
895 시민의 자유로운 의사에 반하는 조직적 관권개입 규탄한다 관리자 2005.10.19 3963
894 수입금 횡령한 신성여객 임원을 즉각 구속하고 엄정 수사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6.06.30 889
893 세계인권선언일 56주년에 부쳐 file 관리자 2004.12.09 5901
892 성희롱, 여성비하 김재원 경찰청장의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전북지역 여성・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문 평화인권연대 2015.11.24 1676
891 성명서 - 이명박 정부는 공기업 선진화방안을 철회하라 관리자 2008.10.13 4556
890 성명-KT사측의 일상화된 인권침해와 선거 개입, 관계기관이 철저히 밝혀야 한다. 관리자 2008.11.26 4144
» 서울구치소 교도관 수용자 폭행 사건 국가배상청구 소송 제기 file 평화인권연대 2014.12.29 3390
888 생존권을 말살하고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한미 FTA 반대 인권활동가 313인의 선언문 관리자 2007.03.28 4257
887 새만금 소송 대법원 판결에 대한 신구상도민회의•생명평화전북연대 공동기자회견문 file 관리자 2006.03.16 407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 74 Next ›
/ 7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