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20190318.jpg


장수교육지원청 성폭력공무원 규탄 기자회견문

-전북교육청은 성폭력 가해자와 피해자 즉각 분리하고 철저히 재조사하라-

 

2011년 12장수교육지원청 주관의 연수장에서 행정공무원은 관내에 근무하던 교사를 대상으로 성폭력을 자행했다피해자는 형사고발하려 하였으나 당시 가해자의 자녀가 관내 학교에 다니고 있었기 때문에 그 아이들이 받을 상처를 생각하였으며조사과정에서 도교육청의 감사담당공무원은 가해자가 장수지역에 다시는 근무할 수 없다승진도 못한다.’라는 약속을 믿었고피해교사학교의 교장선생님 또한 피해자 입장에서 사건을 처리하지 않고 가해자의 사과를 받아주라며 사건을 마무리하려 했다무엇보다 가장 큰 이유는 교사인 입장에서 관내에 재학 중이던 가해자의 자녀들이 받을 충격을 걱정했기 때문이다.

 

성폭력 가해자에게 솜방망이 처벌가해자의 적반하장피해자 고통에 눈감은 전북교육청 규탄한다!


사건 이후 전라북도교육청은 엄중한 성폭력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처음에는 경고라는 비상식적인 처분을 내렸다그나마 2012년 1당시 김승환 교육감이 성폭력 범죄에 대해 강력한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하며 재조사를 통해 징계 수위가 강등으로 높아졌다하지만 이마저도 소청심사를 통해 정직 3개월’ 처분으로 감경됐다가해자의 징계 수위를 피해자 당사자에게 알려주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감경되는 과정에서 가해자의 사문서 변조 및 도교육청의 조직적 개입이 의심된다.

최근 장수로 복직한 피해자는 가해자가 장수교육청에 승진하여 근무하고 있음을 알게 됐고직접 마주치는 일까지 생기면서 심각한 충격을 받았다분명히 성폭력으로 승진도 할 수 없고장수지역에 다시 근무할 수 없다는 약속을 하였는데 어떻게 가해자가 장수지역에 버젓이 근무할 수 있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었다알고 보니 가해자는 그 사건이후 정직 3개월의 가벼운 징계로 잠시 장수지역을 떠나 진안-군산을 거쳐 2015.7.1. 3년 만에 승진하여 다시 장수로 복귀했다고 한다.

피해자는 사건에 대한 트라우마로 고통스러워하며 가해자를 장수지역에서 근무하지 못하게 할 것을 -가해자 분리조치를도교육청에 요구하였다하지만 가해자는 뻔뻔하게도 충분히 벌을 받았다나갈 수 없다.”라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하며도교육청 역시 성폭력 사건에서 피해자 보호의 첫 번째 수칙인 가해자 즉각 분리조치를 하지 않은 채 당사자가 동의하지 않으니 어찌할 방법이 없다는 핑계로 일관하고 있다.

 

우리는 자신이 저지른 성폭력 행위에 대해 눈곱만큼도 반성하지 않는 가해자를 강력히 규탄한다!

또한 사건 당시 행정조치를 했으니 더 이상 가해자에게 조치를 취할 수 없다는 말로 피해자의 고통에 눈감고 귀 닫은 전북교육청을 규탄한다!

도교육청은 허술한 사건 조사과정과 가해자의 징계절차를 재조사하라!


우리는 이번 피해자가 고통을 호소하는 과정에서 당시 이루어진 성폭력 사건 조사와 징계과정에서 피해자에 대한 보호와 입장고려가 없었던 것으로 파악했다사건 직후 피해자에게 피해자로서의 권리감사 및 징계 조치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려주지 않았으며오히려 감사담당공무원은 피해자에게 가해자가 장수군에 오지 못하게 하고 인사 상 승진은 없을 것이다는 말로 피해자를 안심시키고 사건을 마무리했다또한 피해자 학교교장 역시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접근하는 것을 막지 않고 가해자의 사과를 받아들이도록 종용했다.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소청심사 중 징계감경을 위해 피해자의 탄원서를 제출하였는데 피해자는 탄원서를 작성하지 않았다는 점이다가해자는 피해자의 인장을 도용한 의심이 들고이를 소청심사위에 제출하였다. 이를 통해 강등에서 정직3개월로 감경된 것이다이는 위조사문서행사죄에 해당된다 할 것이다. 또한 가해자는 피해자의 의견서와 탄원서를 동시에 제출하였는데두 문서는 제목만 다를 뿐내용은 대동소이하며 자필작성이 아닌 컴퓨터 워드로 작성되었으며 날짜 또한 2012년 3월 31일로 똑같다다른 점은 사건 발생일을 의견서는 2011년 11월로탄원서는 2011년 12월로 표기하였고마지막에 피해자의 이름 뒤에 의견서에는 자필서명으로탄원서는 나무도장으로 날인하였다이는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의견서를 받은 후 사건 발생일이 잘못되어 정정하는 과정 중 탄원서로 제목을 바꾸고 피해자의 이름과 도장을 위조하여 날인한 것으로 의심된다따라서 징계감경 자체가 위조사문서에 의한 것이므로 잘못되었다 할 것이다이 과정에서 도교육청은 한번만 살펴보면 알 수 있는 사실을 간과 내지는 묵인한 것으로 제 식구 감싸기라는 생각이 든다따라서 도교육청은 사건처리가 제대로 되었는지 철저히 재조사하여 당시 사건을 축소 내지는 방조한 감사당당공무원의 징계도 함께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또한 차제에 피해자의 의견서탄원서는 반드시 자필 작성만을 유효문서로 인정해야 할 것이며성폭력 사건에서 가해자는 일반직 공무원도 교원과 같이 승진 일몰제를 시행해야 할 것이며 피해자와 가해자를 같은 지역에 배치하지 않도록 가해자를 강제 전보할 수 있는 조항을 만들어야 할 것이다.


전북교육청은 피해자의 고통을 외면하지 말라!

현재 피해자는 가해자의 이름만 들어도 심각한 불안을 호소하고 있다가해자를 장수군 관내에서 불시에 지속적으로 마주친다는 불안과 공포감에 피해자를 방치하는 것은악어 떼가 우글거리는 호수를 헤엄쳐 건너라는 것이나 다름없다피해자에게 스스로 생존자로 극복하라고 하는 것은 피해자를 두 번 죽이는 것이다가해자는 당시 자신의 범죄에 대해 셀프감경징계로 정직 3개월을 받았으니 피해자의 고통은 내알바 아니라는 식으로 인사 조치에 응하지 않고 있다.

교육청은 피해자의 인권침해 호소에 귀 기울이고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나서야할 의무가 있다.

지난 해 한국사회 미투운동이 거세게 일어나면서 행정 차원에서도 성폭력 피해자를 지지하고 지원하는 제도가 조금씩 들어서고 있다정부 역시 공직 사회 내의 성폭력사건 조사 기간부터 피해자와 가해자의 근무지 분리 조치를 인사관리규정에 넣는 등 피해생존자에 대한 보호조치를 강화하고 있는 상황이다또 교원 등 교육공무원과 비교해도 성범죄 처벌 과정이나 결과가 턱없이 약하다.


가해자는 피해자의 고통을 가중시키지 말고 즉각 장수교육청을 떠나라!

 

전북교육청 또한 가해자 즉각 분리조치와 피해자 보호와 치유에 나서라아울러 성폭력 사건 조사와 징계과정에 대한 부실 부분을 철저히 재조사 할 것을 촉구한다우리는 이 문제가 피해자중심주의로 해결될 때까지 피해자와 끝까지 연대할 것이다더불어 지금까지 성폭력 사건을 공론화 하지 않고 참아 왔지만 더 이상 참지 않고 이번 사건 일체를 공론화 하고 법적대응 할 것이다.

 

<우리의 요구>

성인지 관점, 1도 없는 전라북도 교육청과 성폭력 공무원을 규탄한다!

전북교육청은 성폭력가해자를 즉각 전보 조치하여 피해자와 즉각 분리하라!

성폭력가해자의 솜방망이 징계과정 철저히 재조사하라!

가해자를 분리조치하고 피해자를 보호하고 치유하라!


 

2019년 3월 18장수교육청 성폭력공무원 규탄 대책위원회

 

전교조전북지부전교조장수지회민주노총전북본부전북평화와인권연대전북여성단체연합전북여성노동자회전북여성인권지원센터전주여성의전화성폭력예방치료센터전북여성노조전북지부장수 민중의집[우리동네], 장수 여성친화공부모임[수다만발장수지역 성평등강사단모임민주노총공공운수노조 장수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분회


장수교육지원청_성폭력공무원_규탄_기자회견문_홈피게시용.hwp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0 21대 총선 D-365, 선거에서 혐오표현 규제를 촉구하는 시민 선언 [차별금지법제정연대 기자회견문]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4.17 114
909 [기자회견] 낙태죄는 위헌이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4.15 90
908 [취재요청] 세월호 참사 5주기, 전북지역 기억과 다짐의 날 행사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4.12 89
907 [공동성명] KT의 적폐, 황창규 회장을 구속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3.26 134
906 [기자회견 보도자료] 새만금 가상수질평가 필요 없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3.21 165
905 [기자회견 보도자료] 전북교육청은 자율형사립고 폐지하고 일반고로 전환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3.21 130
904 [공동성명] 가족혐오 조장하는 이남희 의원과 정읍시의회는 즉각 사과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3.20 215
» 장수교육지원청 성폭력공무원 규탄 기자회견문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3.18 143
902 [보도자료] 영리병원 허가취소! 공공병원 전환촉구! 전라북도공공의료강화! 전북도민1만인선언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3.13 170
901 [보도자료] 핵폐기물 답이 없다 전북시민선언문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3.13 137
900 [성명] 학살자로 불리는 인도 모디 총리에게 주는 ‘서울 평화상’, 왜 부끄러움은 우리의 몫인가 평화인권연대 2019.02.22 164
899 [기자회견문] 의료 대재앙을 가져올 망국적 영리병원 허가를 즉각 철회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2.22 169
898 [보도자료] 통신공공성 훼손 KT회장 퇴진! KT노동인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1.23 44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 71 Next ›
/ 7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