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20190117nonuke2.jpg 20190117nonuke.jpg


<공동성명서>

 

 

국민 생명 위협하는 찬핵 정치인 규탄한다!

 

 

핵산업계와 자유한국당 등이 탈원전반대·신한울(신울진) 3,4호기 건설 재개 범국민 서명운동을 하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에서 이를 옹호하는 발언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11일에는 여당 중진 국회의원인 송영길 의원이 한국원자력산업회의 신년인사회에 참가하여 신울진 3,4호기 건설 재개를 주장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뒤이어 14일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군산)는 송영길 의원의 발언을 용기있는 고백으로 평가하였고, “신한울 3, 4호기 재추진 문제를 다시 한 번 적극 검토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히며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였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등 보수 야당 원내대표들도 송의원의 발언에 일제히 환영을 표하며, 핵산업계의 신울진 3,4호기 건설 재개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우리는 그동안 정치권을 향해 국민 생명과 미래세대에 대한 책임을 위해 탈핵을 이루어야 한다고 줄기차게 외쳐왔다. 체르노빌과 후쿠시마 같은 대규모 핵발전소 사고는 말할 것도 없고, 짝퉁 부품과 금품 수수와 뇌물, 시험성적서 위조 등 다양한 핵산업계 비리를 통해 우리는 핵발전소의 위험성을 절감해왔다. 이런 어이없는 일들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최근에는 핵발전소 콘크리트 격납 건물에 구멍이 발견되는가하면, 건설 당시 들어간 것으로 추정되는 망치까지 발견되는 등 핵산업계 총체적 부실이 계속 드러나고 있다. 또한 처분할 기술이나 부지도 마련하지 않은 채 대책 없이 양산해온 핵폐기물 문제는 현 세대뿐만 아니라, 미래세대에까지 큰 짐이 되고 있다.

 

이런 문제에도 불구하고 미세먼지와 기후변화를 핑계로 핵발전소를 다시 건설해야 한다는 주장을 하는 일부 정치권의 모습에 우리는 경악을 금할 수 없다. 미세먼지·온실가스 문제와 핵발전소 건설은 대립하는 주제가 아니다. 탈핵과 탈석탄·탈화석연료는 우리 시대가 함께 만들어야 할 목표이다. 미세먼지를 선택할 것이냐, 핵폐기물·방사능을 택할 것이냐는 질문은 애초 잘못된 질문이다. 세계 각국은 이들 문제를 모두 해결하기 위해 탈핵·탈석탄·에너지전환의 길을 걷고 있다. 그간 공급위주의 에너지 정책에 경도되어 환경문제를 살피지 않았던 우리나라의 경우, 이제야 에너지전환을 향한 첫 걸음을 떼고 있는 실정이다. 그런데 이 걸음마를 시작하기도 전에 일부 정치인들이 에너지전환을 가로 막고 있는 것이다.

 

또한 에너지전환은 단지 어떤 연료를 사용할 것인지를 선택하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그간 에너지 저효율·다소비 중심으로 구성되었던 산업구조를 개편하고, 에너지 고효율·저소비 사회로 바꿔나가기 위한 일련의 과정이 함께 진행되어야 한다. 이는 산업구조와 우리 사회 전체를 근본적으로 바꾸기 위한 노력이 있을 때만 가능한 일이다. 이런 일에 앞장서야 할 정치권이 핵산업계의 감언이설에 속아 그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발언을 계속하는 모습에 우리는 분노를 금할 수 없다.

 

핵산업계는 그동안 국민을 위협에 빠뜨렸던 각종 핵발전소 부실시공·비리 사건에 단 한 차례도 제대로 된 사과를 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들은 자신들의 잘못을 감추고, 국민 생명을 걱정하는 목소리를 비난하기에 바빴다. 이런 핵산업계를 옹호하는 이들이 어찌 국민을 생각하는 정치인이라 할 수 있겠는가?

 

핵발전소는 이제 이 땅에서 사라져야 한다. 이는 이번에 문제가 된 신울진 3,4호기뿐만 아니라, 다른 핵발전소 역시 마찬가지이다. 이런 면에서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은 너무나 느슨하며, 빈틈이 많다. 이미 취소가 결정되었지만 아직 실시계획 백지화가 되지 않은 영덕·삼척 핵발전소나 정부의 핵발전소 수출 지원 정책 같은 것이 대표적이다. 이런 느슨한 정책들이 일부 찬핵 정치인들에게 빈틈을 준 것 아닌지 정부는 되돌아봐야 할 것이다.

 

우리 국민들에게 필요한 것은 핵산업계의 안녕과 유지가 아니다. 안전하고 지속가능하며, 후손들에게 떳떳한 에너지 정책을 만드는 일이다. 이런 면에서 우리는 핵산업계를 옹호하는 정치인들을 다시 한 번 강력히 규탄한다. 또한 앞으로 그들의 발언과 행동을 계속 감시하고 이들 찬핵 정치인들이 퇴출되도록 적극 노력할 것임을 함께 밝힌다.

 

2019. 1. 17.

 

기독교환경운동연대, 녹색연합, 불교생태콘텐츠연구소, 불교환경연대, 에너지정의행동, 한국YWCA연합회, 환경운동연합, 인천녹색연합, 인천환경운동연합, 가톨릭환경연대, 탈핵전북연대(노동당전북도당, 민주노총전북본부, 부안군민회의, 부안시민발전소, 아래로부터 전북노동연대, 아이쿱전주생협, 원불교환경연대, 전교조전북지부, 전북녹색당, 전북녹색연합, 전북불교네트워크, 전북지역YWCA협의회, 전북평화와인권연대, 전북환경운동연합, 전주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정의당전북도당, 진안YMCA,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한살림전북, 한울생협, 핵없는세상을위한고창군민행동, 핵없는세상을위한정읍시민행동), 핵없는세상광주전남행동(광주환경운동연합, 광주전남녹색연합,정의당 광주시당, 노동당 광주시당(), 광주녹색당, 금속노조광주자동차부품사비정규직지회, 광주에코바이크, 시민생활환경회의, 광주전남불교환경연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광주전남지부, 광주시민센터, 영광핵발전소 안전성확보를 위한 공동행동)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0 21대 총선 D-365, 선거에서 혐오표현 규제를 촉구하는 시민 선언 [차별금지법제정연대 기자회견문]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4.17 114
909 [기자회견] 낙태죄는 위헌이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4.15 90
908 [취재요청] 세월호 참사 5주기, 전북지역 기억과 다짐의 날 행사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4.12 89
907 [공동성명] KT의 적폐, 황창규 회장을 구속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3.26 134
906 [기자회견 보도자료] 새만금 가상수질평가 필요 없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3.21 165
905 [기자회견 보도자료] 전북교육청은 자율형사립고 폐지하고 일반고로 전환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3.21 130
904 [공동성명] 가족혐오 조장하는 이남희 의원과 정읍시의회는 즉각 사과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3.20 215
903 장수교육지원청 성폭력공무원 규탄 기자회견문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3.18 143
902 [보도자료] 영리병원 허가취소! 공공병원 전환촉구! 전라북도공공의료강화! 전북도민1만인선언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3.13 170
901 [보도자료] 핵폐기물 답이 없다 전북시민선언문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3.13 137
900 [성명] 학살자로 불리는 인도 모디 총리에게 주는 ‘서울 평화상’, 왜 부끄러움은 우리의 몫인가 평화인권연대 2019.02.22 164
899 [기자회견문] 의료 대재앙을 가져올 망국적 영리병원 허가를 즉각 철회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2.22 169
898 [보도자료] 통신공공성 훼손 KT회장 퇴진! KT노동인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file 평화인권연대 2019.01.23 44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 71 Next ›
/ 7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