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학교장 자율로 학칙 제․개정 인정하는 초․중등교육법 개정은
학생인권조례를 무력화하는 개악이다.


어제(28일) 국회 본회의에서 학칙을 제․개정하는 경우 지도ㆍ감독기관의 인가를 받는 절차를 폐지하는 내용 등을 담은 초․중등교육법 개정안이 통과되었다. 학칙을 제․개정하기 위해서는 교육감의 인가가 필요했지만 앞으로는 학교장 자율로 학칙을 재․개정 할 수 있게 되었다. 우리는 이번 국회의 결정을 그동안 전국의 교육 주체및 시민사회가 노력하여 만든 학생인권조례를 무력화시키는 만행으로 본다.

초․중등교육법 개정을 제안한 이유에 대해 교과부는 각 학교의 자율과 책임을 강조하고, 지방교육자치를 강화하기 위한다고 밝혔지만 이는 개악에 대한 변명에 불과하다.
학칙을 제․개정하는데 있어 상부기관의 인가권을 폐지한 것은 학교의 자율성을 보장한다고 볼수 있지만 한국사회의 학교는 학교장의 권한이 실로 막강한 것도 사실이다. 학교운영에 있어 교사들과 학생들의 접근권은 요식에 불과할 뿐만 아니라 의견수렴및 개진이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학칙은 학교생활을 하는데 필요한 공동체의 규칙이지만 이 역시 학생들의 요구가 반영되어 있지 못한 곳이 대부분이며 인권친화적이지 못한 내용들로 교사와 학생들간의 갈등이 지속되어 왔다. 그래서 학생인권을 지지하는 교육주체및 시민사회단체들은 학생인권조례제정 운동을 통해 학칙이 인권친화적으로 개정되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해왔던 것이다.
그로 인해 학생인권의 신장을 위해 노력하는 학교들은 학생인권조례에 맞춰 학칙을 인권친화적으로 개정하는 노력들을 보여왔다.

또한, 학생인권조례가 제정된 경기, 광주, 서울에 이어 아직도 여러 지역에서는 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하기 위한 노력들이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학생인권조례보다 상위법인 초중등교육법 개악을 통해 이같은 노력들이 수포로 돌아가게 된 것이다.
교과부가 진정으로 지방교육자치를 중요시한다면 학교장의 권한이 아니라 학생, 교사, 학부모들의 권한을 키울수 있게 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마련해야 할 것이다. 이러한 내용을 담고 있는 학생인권조례를 무력화 시키는 초․중등교육법 개악은 전 국민을 넘어 후세대까지 규탄받을 것이다.

더불어 새학기가 시작되고 있는 지금 학교현장에서는 교육감의 학칙인가권이 폐지됐다하지만 이것이 학생인권을 경시해도 된다는 의미가 아님을 인지하고 학생인권보장에 대한 노력을 게을리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2012. 2. 29
전북평화와인권연대(공동대표: 문규현, 송기춘)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1 환경재앙 부르는 새만금사업, 냉철하게 판단할 때이다 file 관리자 2005.03.22 5085
870 호남고속 부당노동행위 엄중 수사 및 기소 촉구 탄원서 제출 file 평화인권연대 2017.12.27 539
869 한미연합전시증원연습/독수리연습(RSOI&FE) 즉각 중단과 F-117 스텔스 전폭기 군산미군기지에서 철수를 요구하는 기 자 회 견 문 관리자 2007.03.26 5425
» 학교장 자율로 학칙 제․개정 인정하는 초․중등교육법 개정은 학생인권조례를 무력화하는 개악이다. file 관리자 2012.02.29 3849
867 평택지킴이 기자회견문과 인권침해자료 file 관리자 2006.08.16 4355
866 평택주민, 평화운동가들을 폭행하고 강제연행한 국방부와 경찰을 규탄한다. 관리자 2005.08.31 4216
865 평택 투쟁 연대 호소!! file 관리자 2006.03.14 4283
864 평택 미군기지 확장 저지를 반대하는 인권활동가 선언문 16 file 관리자 2006.03.05 25327
863 파병철회, 선발대 파병 중단을 요구하는 릴레이 단식농성에 들어가며 관리자 2004.08.02 6504
862 통신비밀보호법이 아니라, 통신비밀보관법이다 관리자 2007.04.04 4010
861 테러를 이유로 APEC 기간 위법적인 행위를 저지르고 있는 경찰과 정부에 경고한다. 관리자 2005.11.17 4257
860 충남인권조례 폐지에 반대하는 전북지역시민사회 긴급성명 file 평화인권연대 2018.02.01 214
859 충남 인권조례 폐지를 반대하는 전국 인권활동가, 인권단체 긴급 성명 file 평화인권연대 2018.02.02 33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 67 Next ›
/ 6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