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성명 - 용산참사 반년에 즈음하여  >>

용산 참사반년!
최소한의 반성도 없는 MB정권과 자본의 탐욕만을 확인하였다.
이 땅에서 발붙여 살기위해 꼭대기에 오른 철거민들이 공권력의 잔인한 진압에 의해 싸늘한 주검이 되어 돌아온 지 반년이 되었다. 전북대책위는 먼저 무고하게 숨진 분들과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전해야 하지만 적극적으로 함께 나서지 못한 죄인의 심정임을 전한다.    

용산참사 반년을 통해 우리가 확인한 것은 극소수의 투기꾼과 건설자본의 탐욕에 철저히 공조하며 철거민의 기본적 생존을 유린하는 MB 정권의 악랄한 본질이었다.

이명박 정권은 ‘경찰 무죄, 철거민 유죄’ ‘살인자 무죄, 희생자 유죄’라는 21세기 들어 가장 편파적인 검찰 수사결과에 이어 오히려 참사 희생자인 철거민을 구속하고, 범대위가 주최하는 모든 추모집회를 불허하고, 전철연을 와해시키려 했다. 또한 검찰은 용산참사 수사기록 3000쪽을 공개하라는 법원의 명령마저도 무시하고 진실을 은폐했다. 죽은 자들에게 테러리스트의 누명을 씌우고 살인진압 훈련을 반복하며 애처로운 슬픔마저 용납하지 않는 비열하고 냉혈한 정권임을 보여주었다. 용산수사를 지휘한 천성관 전 검찰총장 내정자의 부도덕한 권위는 떳떳하고, 쥐꼬리만한 보상금 때문에 화마에 죽을 수 밖에 없는 철거민들의 운명! 이것이 용산문제의 본질이자 한국사회의 구조적 그늘임을 용산참사가 확인 해 주었다.  

용산 참사 반년이 되는 오늘 MB정권에 다시 한번 촉구한다.
첫째, 지금당장 사과하고, 협상에 임해야한다. 말로만 서민대책 운운하지 말고 가장 낮은 곳에서 서민으로 살다가 공권력에 의해 억울하게 죽어간 국민들에게 사과해야 하며, 즉각적으로 유족과의 협상에 임해야한다. 장례라도 치룰 수 있도록 최소한의 조치를 해달라는 유족들의 절규를 더 이상 외면해서는 안 된다.  
둘째, 진실에 대한 편파왜곡, 축소은폐를 중단해야 한다. 천성관표 검찰 수사는 살인진압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는 것이 아니라 경찰공권력에 대한 ‘면죄수 수사’였다. 정권스스로 진상규명 능력과 도덕성이 없다면 편파왜곡, 축소은폐로 가득 찬 검찰수사를 바로잡고 공정한 재판이 진행될 수 있도록 수사기록 3000천쪽을 공개시켜야 한다.    

용산참사 반년이 되는 7월 말 유가족들이 삼보일배를 비롯한 처절한 투쟁이 진행되고 있다. 아니나 다를까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용산참사는 ‘서민경제파탄 민주파괴’ 역주행을  자본의 일방에 편에서 ‘속도전’으로 밀어붙인 이명박 정부권이 저지른 필연이었다. 이명박 정부의 정책방향이 근본적으로 변하지 않는 한 용산참사는 계속될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부자천국 서민지옥의’ 역주행을 근본적으로 바로잡는 미디어 악법 비정규악벅등 MB악법저지·민주주의 회복투쟁과 연계해 용산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투쟁을 힘차게 벌여나갈 것이다.

아울러 용산참사를 반면교사로 삼아 전주시등 도내 지자체들은 재개발 과정에서 배제되거나 차별받는 주민들이 없도록 행정적 노력을 다해야 한다. 지역의 재개발 사업이 몇몇 사업권자와 대형 건설자본의 이익이 아닌 공공의 주거권으로서 주민과 지역의 이익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길 당부한다.  

2009. 7. 20

용산철거민 살인진압 전북대책위원회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3 &lt;논평&gt; (주) KT의 인권침해에 대한 대법원의 판결을 환영한다! file 관리자 2007.12.17 5009
932 (보도자료) 군산 - 평택 '평화의약속 공동선언문 file 관리자 2005.06.02 5403
931 [인권회의 성명서]촛불시위 네티즌 구속은 민주주의를 구속하는 것이다 관리자 2008.09.04 6028
930 "무자격 도둑취임 MB 하수인" 현병철 인권위원장의 '대한민국 인권상'은 인권의 가치에 대한 모독이다! 관리자 2009.10.21 4441
» &lt;&lt; 전북용산대책위 성명 - 용산참사 반년에 즈음하여 &gt;&gt; 관리자 2009.07.20 6236
928 &lt;&lt;기자회견문&gt;&gt; 서열화의 악순환, 일제고사는 폐지되고 부당하게 해직된 교사들은 원직으로 복직되어야 한다. 관리자 2009.10.07 4294
927 &lt;&lt;기자회견문&gt;&gt; 용산 참사는 자본의 탐욕과 이명박 정권 1년이 낳은 처참한 결과이다. 관리자 2009.01.21 4991
926 &lt;&lt;기자회견문&gt;&gt; 자율형사립고 설립 중단하고 시국선언 교사에 대한 징계와 고발방침 철회하라!!! file 관리자 2009.07.02 6834
925 &lt;&lt;기자회견문&gt;&gt;서열화의 악순환, 일제고사 중단하고 부당징계 계획 철회하라. 관리자 2008.10.28 4548
924 &lt;공개서한&gt; 청와대 인권위 독립성 침해에 대한 ICC의장에게 보내는 공개서한 file 관리자 2012.04.18 4232
923 &lt;공동성명&gt; 노동조합 선거활동 방해하는 KT를 규탄한다! file 관리자 2011.03.08 3357
922 &lt;공동성명&gt;북한주민의 인도적 지원 및 인권증진에 관한 법률안에 반대한다 관리자 2005.07.04 4227
921 &lt;공동성명서&gt;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은 즉각 퇴진하라. 관리자 2010.11.11 309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 72 Next ›
/ 7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