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기자회견문>> 용산 참사는 자본의 탐욕과 이명박 정권 1년이 낳은 처참한 결과이다.  


먼저 무고하게 숨진 고인들에게 고개 숙여 애도를 드립니다.

이사비 100만원, 4개월분의 월세로 마지막 삶의 터전을 쫓겨나 살수 없다는 철거민들이 절규했습니다. 하지만 엄동설한 농성 하루 만에 되돌아온 것은 살인진압으로 인한 싸늘한 주검이었습니다. 최소한의 주거권을 요구한 인간의 삶보다 평당 3천5백만원 재개발 이윤을 위한 막가파식 개발이, 소통과 대화보다는 공권력에 의한 폭력진압이 먼저인 시대의 자화상은 국민살인 이었습니다.  

전북시민사회단체는 금번 용산 참사에 대해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힙니다.

○ 이번 용산참사는 극소수 투기꾼과 건설재벌의 탐욕이 대다수 세입자들의 기본적 생존권을 철저히 유린하고, 현 정권의 막가파식 개발정책과 경찰의 폭력진압이 만들어낸 필연적 결과이다. 또한 국민의 촛불을 곤봉과 물대포로 탄압하더니 압수수색을 일상화하고, 표현의 자유를 감옥으로 보낸 이명박식 공안 정국이 맞물려 벌어진 일이며, 이명박 정권 1년이 낳은 처참한 결과이자, 명백한 국민살인이다.

○ 특히 개각 하루, 농성 하루 만에 이례적으로 무자비한 폭력진압을 자행한 것은 건설재벌에 대한 특혜이며, 정권의 지시가 없이는 도저히 불가능한 일이다. 아니면 김석기 신임 경찰청장 내정자의 촛불포상 진압에 이은 또 따른 충성맹세의 결과이다. 폭력 살인진압이 어떠한 지휘계통에 의해 자행되었는지 분명히 밝혀져야 하며, 재벌과 정권의 지팡이 원세훈 국정원 내정자와 김석기 경찰청장 내정자는 즉각 물러나야 한다.

○산 사람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시너 탓’, ‘불법농성’ 운운하며 책임을 회피하려는 경찰과 정권의 적반하장식 태도를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 그 동안 공안탄압을 진두지휘했던 검찰에게 진상조사와 수사를 맡기는등 국민의 신뢰를 잃은 공권력이 진상조사에 나서는 것은 은폐와 왜곡으로 진실을 덮겠다는 것이며, 결국 고양이에게 생선을 바치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이번 참사는 시작일 뿐이다. 재벌과 영구집권을 위한 악법으로 서민에게 지옥을 강요하고, 인터넷과 언론에 재갈을 물리고, 집회결사의 자유를 봉쇄하고, 5공식 정보정치를 부활시키려는 독재회귀가 계속된다면 제2의 용산 참사는 계속 될 것이다.

○오늘 우리는 숨져간 고인들과 유가족, 자신의 모든 권리를 짓밟힌 철거민들과 함께 외치고자 한다. 살인정권 공안정권 이명박 독재정권 물러나라!

2009년 1월21일
민주노총전북본부, 전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천주교정의구현전주교구사제단,생명평화전북기독인연대,원불교사회개벽교무단전북지부, 전북인권선교협의회, 전농전북도연맹, 전북여성농민회연합, 정읍민주연합,민주노동당전북도당, 반미여성회전북본부, 순창민주연대, 가톡릭농민회, 익산성요셉노동자의집, 전북교육연대 (참교육을위한학부모회전북지부 전북학교운영위원협의회 전북장애인교육권연대 청소년의안전을위한의사들의모임 음미체전북교사연합 전북교육연구소 전북교우회 전교조전북지부) 민주노동당전북도당 진보신당전북도당 전북평화와인권연대 전북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실업자종합지원센터  새날을여는정치연대 아시아노동인권센터 전북시설인권연대 다함께 전북평등학부모회(준)   - 이상 33개 단체 (무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3 &lt;논평&gt; (주) KT의 인권침해에 대한 대법원의 판결을 환영한다! file 관리자 2007.12.17 5009
932 (보도자료) 군산 - 평택 '평화의약속 공동선언문 file 관리자 2005.06.02 5403
931 [인권회의 성명서]촛불시위 네티즌 구속은 민주주의를 구속하는 것이다 관리자 2008.09.04 6028
930 "무자격 도둑취임 MB 하수인" 현병철 인권위원장의 '대한민국 인권상'은 인권의 가치에 대한 모독이다! 관리자 2009.10.21 4441
929 &lt;&lt; 전북용산대책위 성명 - 용산참사 반년에 즈음하여 &gt;&gt; 관리자 2009.07.20 6236
928 &lt;&lt;기자회견문&gt;&gt; 서열화의 악순환, 일제고사는 폐지되고 부당하게 해직된 교사들은 원직으로 복직되어야 한다. 관리자 2009.10.07 4294
» &lt;&lt;기자회견문&gt;&gt; 용산 참사는 자본의 탐욕과 이명박 정권 1년이 낳은 처참한 결과이다. 관리자 2009.01.21 4992
926 &lt;&lt;기자회견문&gt;&gt; 자율형사립고 설립 중단하고 시국선언 교사에 대한 징계와 고발방침 철회하라!!! file 관리자 2009.07.02 6834
925 &lt;&lt;기자회견문&gt;&gt;서열화의 악순환, 일제고사 중단하고 부당징계 계획 철회하라. 관리자 2008.10.28 4548
924 &lt;공개서한&gt; 청와대 인권위 독립성 침해에 대한 ICC의장에게 보내는 공개서한 file 관리자 2012.04.18 4232
923 &lt;공동성명&gt; 노동조합 선거활동 방해하는 KT를 규탄한다! file 관리자 2011.03.08 3357
922 &lt;공동성명&gt;북한주민의 인도적 지원 및 인권증진에 관한 법률안에 반대한다 관리자 2005.07.04 4227
921 &lt;공동성명서&gt;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은 즉각 퇴진하라. 관리자 2010.11.11 309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 72 Next ›
/ 7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