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준별 이동수업 금지 지침에도 여전히 버티는 60여개 학교들

(주로 사립학교)

도교육청은 지침위반학교에 대해 강력한 제재조치를 취해야한다.

 

교과교실제가 지난 4년 동안 시행되고 20135년차 들어오면서 전북지역에도 50%정도 학교에서 실시되고 있다. 하지만 이 교과교실제가 수준별 이동수업과 함께 연계되면서 성적순으로 상, , 하반으로 나누어 반편성을 하는 학교들이 나타났다.

주로 상, 중반은 정규교사가 맡고 하반은 기간제강사가 맡으며, 하반은 수업진행이 어려워 학습포기자가 늘고, 실력차는 더욱 벌어지는 형편이다.

이를 수준별이동수업이라고 하고 있지만 이는 사실상 우열반편성이며 학생들 간에 위화감조성과 경쟁교육 등 교육적 문제점이 나타나고 있다.

다양한 실력의 학생들이 한 반에서 서로 가르쳐주는 배우는 협력학습이 세계적인 추세인데 교육학자들의 검증된 이론마저 거스르고 싶은 것인지?

 

우리는 지난 528일부터 63일까지 1주일 동안 전주 지역 8개 학교 앞에서 수준별 이동수업과 관련하여 학생들을 상대로 설문조사(180여명), 스티커조사(1000여명), 포스트잇조사(300여명) 3가지 방법으로 의견조사를 하였다. 학생들의 의견을 종합하면 반대 72%, 찬성 28%로 나왔다

반대 이유 의견은 많은 학생들이 주로 차별, 무시받는 느낌, 인권침해를 받고 있으나 개인의 힘으로는 어쩌지 못하면서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고, 성적이 우수한 학생은 학생대로 밀려나지 않기 위해 심한 정신적 압박감을 받고 있었다. 이런 학생들의 스트레스, 압박감들이 학교 내 폭력이나 왕따, 가학적놀이, 자살로 이어지며 사회문제로 발전하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

 

얼마 전 도교육청은 이와 같은 우리의 문제제기에 대해 도내 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전면 실태조사를 진행하였고, 수준별이동편성을 금지하도록 공문을 시행하였으며, 지속적으로 수준별이동수업을 편성 운영할 시 행재정조치를 취한다고 하였다.

그 결과 상당수 학교에서 수준별이동수업을 폐지한 것으로 파악되었지만, 자체 조사한 결과 여전히 수준별이동수업을 운영하고 있는 학교가 수 십개에 이르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사립학교의 경우는 도교육청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학부모의 요구라는 핑계로 거부하며 버티고 있는 학교가 상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학교교육정상화차원에서 뒤틀린 행정을 바로잡겠다는 조치에 대해 김모 교육의원등 다수의 교육의원들과 교원단체, 학교장들까지 억지논리를 펴면서 저항하는데 마치 그동안 수준별 이동수업을 권장하다가 학기 중에 지침이 바뀐 것처럼 왜곡하고 있다.

그들은 오직 성적향상만이 학교의 모든 목적이라고 생각하며, 학생을 성적으로 서열화하고 학생들이 상처받고 멍들고 신음하는 것에는 애써 눈감는다.

그들이 과연 교육자인지 다시 되묻고 싶다.

 

우리는 학급 내 수준별 수업까지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수준별이라는 이름으로 성적순으로 반 편성하는 것을 반대하는 것이다.

또한 도교육청이 지속적으로 성적순 반편성을 금지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몇몇 사립학교들이 수준별 반편성을 하면서 규정대로 하라고 하거나, “학기 중에는 못 바꾼다고 하며 적반하장으로 나오고 있는 것이다.

도둑질하다 걸렸는데 하던 도둑질은 마저 하게 해달라고 하는 꼴이다.

 

부당한 학교운영을 바로 잡으라는 경고는 지금까지로도 충분하다.

학교교육과정이 정상적으로 운영되도록 할 책임은 도교육청에 있다.

전라북도교육청은 수준별이동수업으로 반을 편성 운영하는 학교에 대해서는 지체 없이 즉각적으로 강력한 행정적 조치를 취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

또는 하반만 남겨놓고 상, 중반 만을 섞어서 편성하거나, 상반만 남겨 놓고운동특기생들을 합쳐 반을 편성하는 등 편법이 확인되고 있다.

전라북도교육청에서는 학교현장방문으로 수준별이동수업의 실태를 끊임없이 감독하며 가고 싶은 학교 행복한 학교 만들기를 구호나 선언에 그치지 말고 수준별 이동수업 없는 아이들이 행복한 교실 만들기에 앞장서야할 것이다

 

만일 도교육청이 지속적이고 확고한 의지 없이 일회적인 조사와 조치로 끝내고 말 경우 학교교육정상화에 대한 의지가 없는 것으로 간주하고 우리는 도교육청을 상대로 투쟁을 벌일 것이며, 향후 도교육청이 확실한 조치를 취하는지 지켜 볼 것이다.

 

 

2013. 6. 27

 

전북교육혁신네트워크

 

상임공동대표 : 하연호, 이세우, 정광수, 오은미, 서윤근, 이동백, 오형수, 권승길

민주노총전북본부. 민생경제연구소.전농전북도연맹 전교조전북지부 전북녹색연합 전북교육연대 전북장애인교육권연대 공공운수노조전북본부 전북평화와인권연대 전북교우회 전북교육연구소 통합진보당전북도당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전북지부 진보신당전북도당 전주군산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전북여성농민회연합 전북진보연대 임실지역모임, 장수교육혁신네트워크 전북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전북평등학부모회 전북여성노동자회 전국여성노조전북지부 민족문제연구소전북지부 민변전북지부 남원노동시민연대 전주시민회 익산YMCA 전북친환경농업인연합회, 전북환경운동연합, 전북불교시민연대, 전북혁신학교학부모대표자협의회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3 [보도자료]전자여권 지문수록 2년 유예 규탄한다!! 35 관리자 2008.02.05 138288
932 평택 미군기지 확장 저지를 반대하는 인권활동가 선언문 16 file 관리자 2006.03.05 25579
931 <기자회견문>민주주의와 노동기본권을 말살하는 전교조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3.10.04 16786
930 [성명] 정부의 전교조 설립 취소를 강력히 규탄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3.10.25 15953
929 [논평] 악질적인 노동인권탄압 주범, 이석채 KT회장을 제대로 수사해야 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3.10.25 15920
928 <전교조지키기전북공투본 기자회견문> 전교조 법외노조통보 가처분신청 승리 file 평화인권연대 2013.11.13 15042
927 [성명] 박근혜 정권의 ‘통합진보당 위헌정당 해산 심판청구’ 의결을 규탄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3.11.07 15023
926 [공동기자회견문] 비밀정보기관이 주도하는 공포와 혐오의 정치를 중단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3.09.30 14828
925 [논평] 지역 내 일부 학교의 ‘안녕들하십니까’ 게시물 철거에 대한 논평 file 평화인권연대 2013.12.17 14088
924 65주년 세계인권선언 기념일을 맞아 2013년 인권의 날들을 기억하는, 프로젝트 <그날들> 평화인권연대 2013.12.10 13975
» [기자회견문]수준별 이동수업 금지 지침에도 여전히 버티는 학교들, 도교육청은 강력한 제재조치를 취해야한다. onespark 2013.06.27 13738
922 [성명]지방자치단체의 차별 없는 지방학숙 건립과 운영을 바란다. onespark 2013.08.09 12798
921 <논평> 전라북도의회의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환영한다! file onespark 2013.06.25 1241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 72 Next ›
/ 7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