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통신공공성 훼손 KT회장 퇴진! KT노동인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by 평화인권연대 posted Jan 23,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20190123.jpg  


<기자회견문>


통신공공성 훼손의 책임자황창규 회장은 퇴진하라!


KT 상용직 노동자들의 노동인권을 보장하라!


 

현대 사회에서 통신서비스는 사회공공서비스 영역에 속하기 때문에 국가는 공공의 이익을 위해 안정된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책임이 있다그러나 지난 정권하에서 신자유주의 체제로 사회가 재편되며 통신서비스는 공공서비스가 아니라 수익 창출의 수단으로 취급되어 민영기업 KT가 등장하게 되었다민영화 된 KT는 공공성은 외면한 채 비용절감에만 매달렸고 이는 구조조정과 외주화를 통한 비정규직 일자리 확산통신망의 안정성의 후퇴로 이어졌다그리고 2018년 KT아현국사 통신구 화재와 통신대란을 통해 드러났듯이 민영화의 폐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돌아오고 있다. KT는 사고 발생 시 초기 대응과 대책피해복구 등 통신망의 안정성을 위한 투자는 외면해왔다이러한 적나라한 실태가 지난 PD수첩 등 언론보도를 통해 다시금 드러나며 시민들의 분노를 일으켰다.

 

이 사태의 책임자인 황창규 회장은 취임 직후부터 통신공공성은 내팽개치고 불법·부당 행위를 지속적으로 자행했다이사회 의결도 없이 미르·K스포츠재단에 18억원을 헌납하고 최순실 측근을 광고 분야 임원으로 채용한 뒤 최순실 측에 68억을 광고비로 몰아주는 등 국정농단 부역행위에 가담했다또한 황 회장과 KT ·현직 임원 7명은 2014년부터 4년간 약 11억 원의 비자금을 조성해 정치권에 불법후원을 한 혐의로 지난 17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됐다뿐만 아니라 황 회장 취임 첫해인 2014년에 8,300명의 노동자들이 특별명예퇴직으로 일터에서 쫓겨났음에도 회장 연봉은 이듬해 12억원, 2016년 24억원으로 계속 인상됐다.

 

황 회장과 경영진이 자신들의 이익과 자리보전에 골몰하는 사이 통신공공성은 갈수록 황폐해졌다특히 KT는 통신 산업의 핵심 업무인 통신선로의 설치·유지·보수 업무를 직접 담당하지 않고 하청업체로 넘겼다. KT가 비용절감을 이유로 하청공사단가를 낮추고 거기에 낙찰률까지 적용해서 공사비용을 후려쳐서 지급하고하청업체들은 자신들의 이득을 취하기 위해서 노동자들의 인건비를 갈취했다이러한 하청업체 중에서는 재하도급 등 이른바 다단계 하도급까지 만들고 있는 실정이다.

 

30년 동안 이와 같은 다중적인 착취 구조에서 상용직 노동자들은 통신외선공 건설노임단가에 절반에도 못 미치는 평균 14~15만원의 저임금을 받고 장시간 노동에 내몰려 왔다게다가 상용직 노동자들 다수가 전봇대와 맨홀 아래 등의 위험한 환경에서 작업하면서도 안전장비와 대책은 부실하여 산업재해 피해 역시 빈번하게 겪고 있다이 밖에도 상용직 노동자들이 겪어야 하는 부당한 조건과 환경은 한두 개가 아니다.

 

전국 각지의 KT상용직 노동자들이 이와 같은 노동환경의 개선과 권리보장을 촉구하고 있다전북지역 상용직 노동자들 역시 작년부터 투쟁을 시작해 설을 앞둔 지금도 31배를 하며 문제해결을 촉구하고 있다그러나 KT에선 오히려 상용직 노조원이 많은 협력업체에게 불이익을 줄 수 있다고 협박하고 있는 등의 의혹이 있으며하청업체는 노동탄압과 막무가내식으로 대응하고 있다체불임금이 발생하자 체불임금 지급으로 돈이 없다며 그나마 제시했던 임금 인상안도 후퇴하는 업체가 있는가하면작업 환경으로 인해 상용직 노동자들이 식사와 숙박이 필요함에도 이를 일방적으로 제공하지 않는 업체도 나오고 있다.

 

KT의 핵심 업무가 하청으로 넘겨지면서 노동자들은 노동자대로 고통스러운 환경에 있으며시민 대다수도 통신공공성을 보장받기 어려운 지경에 처해있다이제는 바뀌어야 한다통신영역을 공공서비스로서 안정적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민영화로 파괴된 통신공공성을 회복해야 한다이는 그동안 불법·부당경영으로 일관해온 황창규 회장의 퇴진과 낙하산 CEO 근절에서부터 시작해야 할 것이다또한 KT는 수익극대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진행하던 구조조정과 죽음의 외주화하도급을 중단해야 한다아울러 통신망을 관리하는 상용직 노동자들의 노동인권을 보장하고 정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문제 해결에 앞장서야 한다우리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통신공공성 훼손의 책임자, KT 황창규 회장은 퇴진하라!

- KT는 구조조정 중단하고 통신공공성 확대하라!

- KT는 죽음의 외주화다단계 하도급 중단하라!

하청업체는 노동탄압 중단하고노동자들의 권리를 보장하라!

 


2019. 1. 23


 

통신공공성 훼손 KT회장 퇴진! KT노동인권 보장 촉구!


전북시민사회단체 및 정당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