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46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20180619.jpg


[기자회견문]


지역을 바꾸고, 내 삶을 바꾸는 일,


우리 직장에서 출발하자.


전북직장갑질119 출범 기자회견문

 

 

직장은 먹고 살기 위해 일하는 공간이다. 동시에 사람이 살아가면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고, 동료관계와 교우관계 등 다양한 관계가 교차하는 삶에 가장 중요한 공간이다. 건강한 사회, 건강한 삶을 위해서 건강한 일터가 반드시 필요한 이유다.

 

그러나 우리 일터의 현실은 어떤가. 잊을만하면 계속 터져 나오는 재벌 일가의 행태는 사회적으로 갑질이라는 신조어를 사회적으로 널리 알리는데 기여했다. 땅콩 때문에 움직이던 비행기가 돌아섰고, 광고에 대한 열정 때문에 직원에게 물병을 던졌던 사장님의 갑질에 온 사회는 분노했다. 그러나 이는 몰상식한 재벌 일가의 특수한 문제가 아니라, 폭언, 성희롱, 임금체불 등 각종 권리침해에 시달리면서도 이슈조차 되지 않는 수 많은 노동자들의 문제다.

 

전북직장갑질119는 지난 20182월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다양한 직장 내 갑질 사례들을 접수받았다. 짧은 시간, 부족한 홍보에도 불구하고 150여 명이 상담방에 참여하여 3070건의 톡이 오고갔다.

 

이렇게 채팅방에서 오가고, 접수된 사건들은 한국 사회 노동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줬다. 법을 판단하는 법원의 구내식당에서 일했던 노동자 앞에서 법은 무력했다. 구내식당 하청업체는 추가수당은커녕 최저임금조차 지급하지 않았다. 노동자의 4대보험료는 회사가 축소신고 했지만, 문제가 제기되고 나서도 1달이 넘게 경과되도록 지급하지 않았다.

 

삼양화성이 사무직 여성노동자들을 교대제 생산직 업무로 일방 전환시킨 것에 대해 법원은 전보를 중단하라했고 지방노동위원회도 부당전보라고 판단했다. 법원과 지방노동위원회의 판결이 나왔음에도 회사는 이를 지키지 않았다.

 

또 다른 사업체에서는 회식자리에서 술버릇이 나쁜 사장의 술시중을 강요한다던지, 업무 실적을 근거로 퇴사를 강요하고 직장에서 따돌리는 등, 법의 테두리를 교묘히 넘나드는 하소연도 들려왔다. 공공기관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가 담배심부름을 전담하고 있다는 하소연도 있었다.

 

대한민국이 민주주의 사회이고 법치주의 국가라지만 이렇듯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는 직장 문 앞에서 멈춰있다. 불과 십수개월전 광장에 모인 수많은 촛불이 대통령을 끌어내렸고, 모두가 좀 더 민주적인 사회가 왔다고 축하했지만 정작 내 삶은 별로 달라지지 않았다는 쓴웃음이 나오는 이유는 이런 현실의 영향이다.

 

전북직장갑질119는 오늘 출범 이후 직장을 바꾸고, 일하는 노동자들의 삶을 바꿀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 오픈채팅을 기반으로 한 상담은 물론, 갑질 사례를 유형화하고 지역 사회내에서 직장 내 갑질에 대한 문제의식을 더욱 확장시켜 나갈 것이다. 불합리한 일을 당해도 하소연할 곳조차 마땅치 않은 노동자들이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지역을 바꾸고 삶은 바꾸는 일은 해고, 임금체불, 괴롭힘, 폭언욕설, 성희롱 등 온갖 갑질에 시달리는 직장을 바꾸는데서 출발한다.

 

 


2018. 6. 18



전북직장갑질119



20180618 전북직장갑질 기자회견문.hwp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94 <기자회견문> 제23회 전주인권영화제에 대한 입장 file 평화인권연대 2018.12.11 43
893 [입장] 미투 가해자 극단대표 판결에 부쳐 file 평화인권연대 2018.11.26 109
892 [기자회견]세계인권선언 70주년 전북지역 기념행사에 함께해주세요~ file 평화인권연대 2018.11.13 140
891 [보도자료] 정부의 양심적 병역거부 징벌적 대체복무제안 반대 긴급 기자회견 file 평화인권연대 2018.11.06 111
890 [촛청법연대논평] 학생인권 보장의 발목을 잡아온 법령들을 즉각 개정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8.10.17 145
889 [택시시민사회대책위] 전북지방노동위원회 중재재정서에 따른 법인택시 전액관리제를 즉각 시행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8.10.12 159
888 <성명> 후보추천위원회를 통한 최초의 인권위원장 임명을 환영 file 평화인권연대 2018.09.04 241
887 로힝야 학살 1주기 한국시민사회 공동성명서 평화인권연대 2018.08.24 241
886 <공동성명서> “적당히”와 “나중에”로 점철되어버린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 규탄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8.08.13 218
885 [공동논평] 노동자의 개인정보에 대한 권리를 인정한 법원 판결을 환영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8.08.13 207
884 [보도자료] 문재인정부는 ‘전교조 법외노조 직권 취소’ ‘즉각 수용’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8.08.06 243
883 [성명] 무자격 김민호 인권위원 후보자는 즉각 사퇴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8.07.30 239
882 재벌개혁을 통한 사회양극화 해소 ‘함께살자 전북운동본부’ 1만인 선언 file 평화인권연대 2018.07.24 26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 69 Next ›
/ 6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