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성명> 전주시는 현금수입금 의혹 낱낱이 조사하라!


지난 10월 26전주지방법원 제2형사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횡령)으로 신성여객 한명자 회장에게 징역 26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2016고합245) 법원을 통해 공개 받은 판결문을 확인한 결과 한명자는 2009년부터 매일 버스 1대 당 1만원 꼴의 수입금을 횡령하여 총 8억 여 원을 사적으로 사용했다공영제운동본부와 버스노동자들이 꾸준히 제기했던 버스사업주 현금수입금 횡령 의혹이 사실이었음이 확인된 것이다.

 

하지만 한명자 처벌로 문제가 끝나는 건 아니다한명자가 수입금을 횡령한 만큼 이를 메우기 위해 전주시의 보조금이 수 억 원 투입되었다전주시는 이를 회수하기 위한 법적 · 행정적 조치에 나서야 한다또한 여전히 전주 시내버스 업체 중에는 현금 수입에 의혹이 있는 회사가 있다바로 호남고속이다.

 

전주 시내버스 표준송원가 용역보고서에 따르면전일 · 제일 · 성진 · 시민의 2016년 현금수입비율은 21.3~21.4%로 거의 균일했지만 호남고속만 18.2%로 저조했다. 2015년에는 전일제일시민의 현금수입 비율이 24.0~24.3%로 거의 비슷했고신성여객 22.1%, 호남고속 21.2%로 두 업체만 저조했다만약 호남이 다른 회사와 비슷한 수준으로 현금수입을 올렸다면 전체 수입금은 3억 원 이상 증가했을 것이다이 때문에 용역보고서에서도 운송수입의 타당성문제가 있다고 할 수 있음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전주 시내버스는 5개 회사가 전체 노선을 공평하게 돌아가면서 운행하기 때문에 회사별로 현금수입 비율에 차이가 발생할 자연적 요소는 사실상 전무하다이번 한명자 판결에서 확인되었듯이 신성여객은 현금수입금을 횡령하고 있었기 때문에 현금수입 비율이 낮을 수밖에 없던 것이다.

 

호남고속의 낮은 현금수입 비율은 이미 작년 12월 전주시 버스위원회에서 제기되었던 문제이다하지만 1년이 지나도록 전주시와 버스위원회는 그 이유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전주시의 답변은 회사에 이유를 물어봤지만 회사는 모르겠다고 한다는 게 전부다막대한 보조금을 지급하면서도 현금수입 의혹에 대한 해명조차 제대로 듣지 못하는 전주시의 태도는 전주시민을 무시하고 우롱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버스위원회도 마찬가지다투명성은 모든 논의의 기초이다. 2014년 버스위원회가 구성된 후 첫 번째로 논의했던 것은 현금수입금 관리 문제였다당시 공영제운동본부는 현금수입금 확인원제는 문제가 있으니현금인식기를 설치해야한다고 요구했지만일부 단체들이 확인원제를 도입하자고 주장하여 관철시켰다하지만 법원도 이번 판결에서 현금수입원 확인원제는 ... 수납일보를 작성하는 과정이나 현금 수입을 계좌로 입금하는 과정에 부정이 있는지 여부는 확인할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원칙에 입각하지 않고 사업주의 이해를 대변하는 위원들의 태도가 결국 전주 시내버스 공공성 확대를 가로막은 것이다.

 

전주시에 강력히 요구한다.

전주시는 호남고속의 현금수입 의혹을 철저히 조사하여 전주 시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공개하라.

전주시가 의혹을 해소할 수 없다면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하라.

 

공영제운동본부는 현금수입 의혹이 명백히 해소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다의혹은 불신을 낳고불신은 전주시내버스의 미래를 잠식한다전주시는 이를 똑똑히 새겨야할 것이다.

 

2017. 11. 30.

 

전주시내버스완전공영제실현운동본부


171130[성명] 전주시는 버스 현금수입 비율 조사하라.hwp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0 [보도자료]전자여권 지문수록 2년 유예 규탄한다!! 35 관리자 2008.02.05 137972
839 평택 미군기지 확장 저지를 반대하는 인권활동가 선언문 16 file 관리자 2006.03.05 25036
838 <기자회견문>민주주의와 노동기본권을 말살하는 전교조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3.10.04 16465
837 [논평] 악질적인 노동인권탄압 주범, 이석채 KT회장을 제대로 수사해야 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3.10.25 15669
836 [성명] 정부의 전교조 설립 취소를 강력히 규탄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3.10.25 15634
835 <전교조지키기전북공투본 기자회견문> 전교조 법외노조통보 가처분신청 승리 file 평화인권연대 2013.11.13 14800
834 [성명] 박근혜 정권의 ‘통합진보당 위헌정당 해산 심판청구’ 의결을 규탄한다! file 평화인권연대 2013.11.07 14750
833 [공동기자회견문] 비밀정보기관이 주도하는 공포와 혐오의 정치를 중단하라 file 평화인권연대 2013.09.30 14515
832 [논평] 지역 내 일부 학교의 ‘안녕들하십니까’ 게시물 철거에 대한 논평 file 평화인권연대 2013.12.17 13834
831 65주년 세계인권선언 기념일을 맞아 2013년 인권의 날들을 기억하는, 프로젝트 <그날들> 평화인권연대 2013.12.10 13739
830 [기자회견문]수준별 이동수업 금지 지침에도 여전히 버티는 학교들, 도교육청은 강력한 제재조치를 취해야한다. onespark 2013.06.27 13359
829 [성명]지방자치단체의 차별 없는 지방학숙 건립과 운영을 바란다. onespark 2013.08.09 12353
828 <논평> 전라북도의회의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환영한다! file onespark 2013.06.25 1216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 65 Next ›
/ 6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