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량의 스팸게시물 때문에 자유게시판 이용을 부득이하게 제한하게 되었습니다. 글을 작성하시려면 게시판에 가입해주세요.

조회 수 169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살인미군 처벌, 한총련 이적규정 철회와 이회창 낙선을 위한 시국농성단'이 각계 민주사회단체 여러분께 드리는 글

반미반전, 이회창 낙선운동으로
새정치, 새사회, 새조국 건설로 나아갑시다!

서울 광화문에 붉은 옷이 아니라 이번에는 촛불로 가득 찼습니다.
효순이, 미선이를 죽인 살인미군의 예정된 무죄판결과 출국에 분노한 사람들이 거리로 나서고 있습니다. 나이 어린 꼬마들부터 중고등학생들, 연세 지긋한 할아버지까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함께 일어서고 있습니다. 언제나 불의에 맞서고 미국반대의 목소리를 드높여 왔던 대학생들은 가장 앞서서 싸우겠다고 눈물 흘리며 투쟁을 결의하며 머리카락을 잘랐습니다.
살인미군의 무죄를 규탄하고 처벌을 요구하는 서명운동이 백만명을 넘어서고 매일 각계각층의 투쟁이 끊임없이 계속되지만 여전히 미국, 주한미군은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이미 알고 있듯 효순이, 미선이의 억울한 죽음은 서막에 불과합니다. 50년 한국전쟁 당시 3백만명의 양민학살, 80년 광주학살 그리고 효순이, 미선이의 죽음... 미국은 또 다시 더 큰 학살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악의 축이니, 대량살상무기, 핵무기 운운하며 아프가니스탄, 이라크에 이어 우리민족 이북에 핵전쟁위협을 자행하고 있습니다.

새세기 첫 대통령 선거가 눈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살인미군의 무죄판결에 대해 2002년 대통령 선거에 나선 모든 후보들이 무효를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대한미국 야당총재인지, 미국야당총재인지 구분이 가지 않을 정도로 친미적이고 반통일적인 주장만을 일삼던 이회창 후보까지도 SOFA 개정을 입에 올리니 선거라는 절차가 신경이 쓰이나 봅니다.
이번 대선은 이 땅이 자주로 존엄높고 민주주의를 꽃피우며 통일된 조국을 앞당기느냐, 아니면 외세에 굴종하며 반민주, 반통일, 핵전쟁의 나락으로 떨어지느냐의 중대한 전환의 기로에 서있는 대선입니다. 살인미군에 대한 무죄판결을 이용하여 권력을 잡아보려는 이회창, 동족을 팔아서, 7천만 민족의 미래를 팔아서라도 대통령 권좌에 앉아보려는 이회창을 낙선시키는 것은 이번 대선에서 너무나 중요한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미국이 시키는 대로 회초리를 들라면 몽둥이를 들고 나서는 미국의 충견이자 하수인의 역할을 하고 있는 사람이 누구인가, 부패정권 심판을 떠들면서 세풍, 안풍, 병풍 등 온갖 부정부패를 저지른 사람이 누구인가, 노동자, 농민 등 서민의 삶을 위한다면서 구조조정, 민영화에 목숨걸 듯 나서려는 이, 서민을 위한다며 어눌한 서민행세를 하는 사람이 누구인가, 냉전시대의 유물인 국가보안법을 조금이라도 바꿀 수 없다며 날뛰며, 기회가 있을 때마다 '주적', '상호주의', '투명성 보장'을 이야기하며 반민족적, 반통일적 언동을 일삼아 왔던 사람이 누구인가, 온 겨레가 지지하는 6.15 남북공동선언의 2항 폐기를 주장하면서 반통일, 남북대결로 민족을 전쟁의 참화로 몰고갈 사람이 누구인가...
이회창이 대통령이 된다면 우리 민족, 민중의 앞날에는 먹구름이 드리울 수 밖에 없습니다. 하기에 이번 대선에서 누구나 이회창에 반대표를 던질 수 있도록 모두가 나서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한총련 청년학생들은 지난 12월 1일부터 '살인미군 처벌, 한총련 이적규정 철회와 이회창 낙선을 위한 시국농성단' 활동을 명동성당에서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난 11월 18일 10기 한총련 김형주 의장에 대해 실형(징역 2년 자격정지 3년 벌금 2백만원)을 선고하고 한총련을 여전히 이적규정의 올가미에 가둬놓고 있으며 수많은 청년 대학생이 수배의 길로 나서야 했습니다. 올해 10기 한총련 대의원으로 활동을 했던 수배중인 학교 총학생회장, 단대 학생회장들이 직접 농성에 나서고 있습니다. 효순이 미선이 살인자들을 반드시 처벌하고 부당한 한총련 이적규정의 쇠사슬을 끊어버리며 무엇보다 대선을 눈앞에 둔 지금 반민족, 반민중 수구보수세력 이회창을 낙선시키는 것이 중요한 과제이기에 농성투쟁에 나선 것입니다.
몸은 비록 자유롭지 못하지만, 명동성당에서 밖으로 자유롭게 움직일 수는 없지만 결사의 각오로 투쟁하려 합니다. 온 국민의 반미의지가 드높게 분출되고 있는 지금, 살인미군을 반드시 처단하고 대선에서 이회창을 낙선시키는데 다바쳐 나가겠습니다.

각계 민주사회단체 여러분이 지지하고 함께 투쟁에 나서고 있으리라 확신합니다. 광화문에서 명동으로 "살인미군 처단!", "이회창 낙선!"의 구호소리 높이며 함께 투쟁합시다. 어제, 오늘은 억울하게 죽은 누이의 주검앞에서 땅을 치며, 가슴을 뜯으며 투쟁하고 있지만 결코 우리들이 꿈꾸는 미래는 그렇지 않을 것입니다. 단결된 민중의 힘은 저 오만한 미국을 꺾어버리고 반통일 수구보수세력 이회창 낙선으로 답할 것입니다.

우리민족끼리 단합과 통일을 촉진하는 해
2002년 12월 3일

살인미군 처벌, 한총련 이적규정 철회와 이회창 낙선을 위한
한총련 시국농성단장 10기 한총련 조국통일위원장 전승원 드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무실이전알림> file 평화인권연대 2018.08.01 1077
공지 <공지>자유게시판 이용 평화인권연대 2013.10.30 317744
공지 <알림> 전북평화와인권연대는 회원 개인정보를 보호합니다. 71 관리자 2012.07.24 375080
공지 페이스북에서 평화와인권연대를 찾아주세요~^^ 34 file 관리자 2010.11.15 375893
2880 자유 9 관리자 2002.11.26 29360
2879 [re] 우리춤의 숨결을 느껴보세요! 19 ㄴㅇㄹ 2007.06.14 17755
2878 우리춤의 숨결을 느껴보세요! 6 센터쩡이 2002.11.27 22750
2877 설화이야기- 해설이 있는 판소리 4 센터쩡이 2002.11.29 22261
2876 ◆ 양심수를 위한 시와 노래의 밤/열네번째 ◆ 1 민가협 2002.12.02 21260
2875 우리가 만드는 '평화와 인권' 1 평화인권실천단 2002.12.03 19539
2874 시민이 만드는 전북지역 인터넷대안신문 1 참소리 2002.12.04 20511
2873 평화인권실천단 3일차 - 평화주의 사회당 1 평화인권실천단 2002.12.04 19482
» 시국농성단이 각계 민주사회단체에 드리는 글 1 한총련 2002.12.05 16986
2871 전주에서는 1 시민 2002.12.05 19499
2870 대한민국 인권 선언서 1 이방원 2002.12.05 14819
2869 평화인권실천단 4일차 -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권 실현!! 5 평화인권실천단 2002.12.06 17715
2868 ##### 한국 방송통신 대학교 ######## 52 방통대 운영자 2002.12.06 2073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2 Next ›
/ 22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