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량의 스팸게시물 때문에 자유게시판 이용을 부득이하게 제한하게 되었습니다. 글을 작성하시려면 게시판에 가입해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자주평화의 한길 


故 김판태 군산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대표 전북 시민사회장


 

빈소 전북대병원 장례식장 2층 천실

장례일정 추모의 밤 : 10월 15(오후 7빈소

발인 : 10월 16(오전 7시 30장례식장

노제 : 10월 16(오전 9군산 미군기지 앞

하관식 : 10월 16(오후 4마석 모란공원

 

장례위원장 김연태노병섭문규현박흥식

호상 김대송

집행위원장 박운옥방용승이재호

유족 부인 최소영딸 김수진동생 김남기 김건우

 

※ 장례위원기금 1인 1만원 농협 356-1197-2061-13 예금주 박운옥
(장례위원 모집 10월 15일 정오까지)

 

자주평화의 한길 故 김판태 군산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대표 전북 시민사회장 장례위원회

(문의 : 010-4470-6065)


1. 정론 직필을 위해 애쓰시는 귀사에 경의를 표합니다.

 

2. 항암 투병 중이던 김판태 군산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군산평통사대표(53)가 2018년 10월 14(오전 8시 18분 운명(殞命)하였습니다.

 

3. 학생운동을 시작으로 30년 넘게 노동운동과 진보정당운동자주·평화·통일운동에 헌신해 온 김 대표는 한미당국의 기만적인 SOFA 개정에 할복으로 항거했고여중생 미군 장갑차 압사 사건 때는 바로 다음날부터 현장에 달려가서 이 사건을 전 민중적 투쟁으로 만들어내는 데 크게 기여하는 등 뚝심 있게 한길을 걸어왔습니다.

 

4. 자주와 평화의 한길에서 그는 한 치의 물러섬도주저함도 없었으며거듭되는 국가보안법 탄압 등 그 어떤 압박과 공세에도 꺾이지 않았습니다.

 

5. 우리는 '새로운 평화와 번영통일의 시대'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실현을 통한 자주적 평화통일의 일을 이제는 그와 함께 하지 못하게 되어 이루 말할 수 없는 상실감과 깊은 슬픔을 느낍니다.

 

6. 이제 투쟁에는 굳세고 당당했으나 가족과 동지들에게는 따뜻했던 사람김판태 군산평통사 대표를 가슴에 묻고자 하오니부디 자신의 온 생애를 던져 조국과 민중을 위해 헌신해 온 김 대표의 명복을 빌어주시고유족들에게도 따뜻한 위로를 전해주시기를 청합니다.

 


김판태군산대표장례식_보도자료(181015).hwp


김판태대표 장례_광고.pdf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무실이전알림> file 평화인권연대 2018.08.01 1077
공지 <공지>자유게시판 이용 평화인권연대 2013.10.30 317744
공지 <알림> 전북평화와인권연대는 회원 개인정보를 보호합니다. 71 관리자 2012.07.24 375080
공지 페이스북에서 평화와인권연대를 찾아주세요~^^ 34 file 관리자 2010.11.15 375893
2880 李明博 今年에 亡(망)하고 13 t 2008.06.08 10635
2879 힘내라, 강정! 지키자, 평화~ 1 8 file 강정평화상단 2011.08.02 11970
2878 힘내라, 강정! 강정평화상단이 지원합니다~ 1 file 관리자 2011.07.08 8126
2877 힘내라 김재주 9월 1일 노동자시민 공동행동 file 누룩 2018.08.29 279
2876 힘겨운 싸움입니다!! 관심을 가져 주세요!! (정피모 관련 재판 진행 상황입니다 ) 1 인권보호 2007.04.27 6873
2875 희망한다 연인처럼 1 김치문 2005.10.25 7073
2874 희망텐트 3차 포위의날, 전북에서도 출발합니다 ^^ 2 file 희망텐트 2012.02.08 8333
2873 희망버스송~ 3 희망버스 2011.08.01 8931
2872 흙냄새, 사람냄새 나는 삶 1 흙냄새, 사람냄새 나 2008.07.08 6667
2871 흔들어라 초선아[chonsun]!딴나라당아! 1 사이문화 2006.08.31 7564
2870 흑인 페미니즘 사상 읽기 세미나 안내입니다. 돌민 2014.07.23 10549
2869 흉악범 사형 판결 이끈 일(日) '피해가족 9년 투쟁' 1 Park, jun-hee 2008.04.26 8037
2868 휴전선에서 "한반도 전쟁반대" 단식 퍼포먼스★ 1 함종은 2003.09.24 665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2 Next ›
/ 22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